1,355 읽음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체제 2단계→1단계 전환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수원=좌승훈기자]경기도는 도 전역에 발령된 호우경보가 모두 해제됨에 따라 30일 밤 10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체제를 비상 2단계에서 1단계로 전환했다.

앞서 도는 30일 오전 6시 10분, 31개 시·군 전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지면서 이날 오전 5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상 2단계로 격상했다. 호우경보는 1일 자정을 기해 모두 해제됐다.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인명피해 우려 지역 1475개소(산사태 304, 급경사지 151, 하천 211 등), 침수우려 취약도로 133개소, 야영장 17개소에 예찰 활동을 벌이는 한편 옥외광고판 보호 172건, 선박 안전지대 대피 80척, 하천 둔치주차장 30개소 차량 831대 대피 의 예방조치를 했다.

또 임진강 접경지역인 필승교·군남댐에 수시로 경보방송과 예찰 활동을 했다. 필승교 수위는 30일 밤 9시 3.13m에서 1일 오전 6시 2.95m로 낮아졌다.

1일 오전 6시 현재 경기지역 집중호우 피해 상황은 이재민 4세대 8명, 일시 대피 10세대 24명, 주택침수 30건, 농업시설 5건, 차량 침수 108대, 옹벽 붕괴 5건 등이다. 또 공공시설에서는 토사유출 등 30건, 도로 침하 1건, 가로수 전도 29건이 발생했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경기 지역 강수량은 30일 0시부터 1일 오전 6시까지 평균 209.4㎜로, △수원 285㎜ △양주 283.5㎜ △광주 273㎜ △파주 261㎜ △성남 256㎜ △화성 256㎜ △포천 245㎜ 등을 기록했다.

경기도는 임진강 수위 변화와 기상 상황을 지속 감시하며 피해 현황과 조치사항을 계속 파악하고 있다.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