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49 읽음
"MVP 복귀전 변함없다"는 두산 김태형 감독 "기상청 믿는다" 왜?[SS 시선집중]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 | 문학=장강훈기자] “기다릴 수 없다.”

비로 경기가 취소돼도 MVP의 복귀전 날짜는 변함없다. 두산 김태형 감독이 아리엘 미란다(33)의 복귀를 기다리고 있다.

어깨 통증으로 개점휴업 중이던 미란다는 오는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KIA와 홈경기를 복귀 디데이(D-Day)로 잡았다. KIA는 미란다가 생애 첫 완봉승을 따낸 팀이다. 지난해 9월1일 KIA를 상대로 9이닝 1안타 무실점 완봉승을 따낸 좋은 기억이 있다. 시속 150㎞에 육박하는 빠른 공에 슬라이더, 포크볼을 가미해 구위로 공략하는 투수다. 지난해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3으로 맹활약했고, 225개의 삼진을 솎아내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지난 4월23일 LG전(3이닝 2실점)이 마지막 등판이니 두 달 동안 재활에 매진했다. 지난 18일 삼성과 퓨처스리그에 선발등판해 3이닝 1안타 무실점으로 복귀 가능성을 높였다. 62개를 던졌고, 최고구속은 시속 144㎞였다. 어깨 부담 탓에 100% 투구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데, 복귀전에서도 이런 모습이면 곤란하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긴 이닝을 소화하지 않더라도 힘으로 윽박지르는 투수는 자기 공을 던질 수 있어야 한다. 이런 모습이 아니면 고민을 해야할 것”이라고 냉정한 평가를 했다.

미란다가 정상구위를 회복하면 두산도 선발진용을 갖춘다. 오른손 영건 이영하(25)가 최근 세 경기에서 18.2이닝 5실점으로 모두 승리를 따냈고, 사이드암 투수 최원준도 휴식을 취한 뒤 복귀해 구위를 회복 중에 있다. 로버트 스탁도 빠른 공을 앞세워 나름 제 몫을 하고 있어, 미란다가 돌아오면 최소한 네 명의 선발진은 꾸릴 수 있다. 선발이 완성되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는 게 김 감독의 구상이다.
대체 선발로 경기를 치르던 최승용이 불펜으로 내려가고 박신지가 5선발로 포진한다. 김 감독은 “미란다는 복귀전에서 60개 정도 던질 예정이다. 80개 이상은 어렵지 않을까 싶다”며 “박신지를 뒤에 붙여 5~6회까지 끌고가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그런데 박신지는 23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인 SSG전에 선발로 예고됐다. 짧게 던지더라도 하루 휴식 후 롱릴리프로 들어가는 건 무리다. 김 감독은 “비오잖아. 기상청을 믿어야지”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문학구장엔 오후 3시 50분 현재 비가 소강상태로 접어들어, 경기장 관리업체 직원들이 관중석 물기제거를 시작했다.

zzang@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