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 전 4,935 읽음
하동근 "'미스터트롯' 덕에 꿈이뤄..겸손한 가수될 것"[직격인터뷰]
enews24
1
하동근 "'미스터트롯' 덕에 꿈이뤄..겸손한 가수될 것"[직격인터뷰]
트로트 열풍이 뜨겁다. 어른들만의 음악으로 치부되던 트로트가 가요계의 중심부를 강타,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에 각종 방송사는 앞다퉈 트로트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있으며, 현재 방송 중인 TV조선 '미스터트롯' 역시 인기리 방영 중이다.

인기를 타고 속속 실력파 신예들이 출사표를 던지고 있는 가운데 '미스터 트롯'을 통해 얼굴을 알린 신인 트로트가수 하동근이 15일 낮 12시 데뷔곡 '꿀맛이야'를 내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꿀맛이야'는 사랑하는 연인과 함께 먹는 삼시세끼가 꿀맛이라는 재치 넘치는 가사와 신나는 록사운드에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한번 들으면 잊혀지지 않고 엔돌핀을 자극하는 곡이다.

사실 하동근이 '미스터 트롯'에 도전할 용기를 낸 것은 앞서 도전했던 KBS1 '전국노래자랑'이 있었기 때문이다. 남해 출신으로 담배공장 3교대 생산직이던 그는 '전국노래자랑' 남해군 편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접어뒀던 가수의 꿈을 다시 한 번 펼치게 됐다.

"작년 연말까지만 해도 일반인이었다. 그런데 '미스터 트롯'을 통해 트로트가수로 데뷔하게 됐다. 가슴에만 담아뒀던 꿈을 이루게 해준 고마운 프로그램이다. '미스터 트롯' 덕에 이름을 알렸고 가수라는 새로운 직업까지 갖게 됐다. 감회가 새롭고 하루하루가 꿈만 같다. 180도 바뀐 삶을 살게 돼 무대 올라가 노래부르는 것도 즐겁고 모든 경험이 감사할 따름이다."

하동근은 "매 순간이 감사의 연속"이라며 연신 강조했다. 왜 안 그렇겠는가. 노래 꽤나 한다는 사람 대부분이 가수의 꿈을 꾸지만, 현실적으로 그 꿈을 이루는 이는 많지 않다. 하동근 역시 평범한 직장인이었다. 그런데 하루아침에 인생이 달라졌다.
하동근 "'미스터트롯' 덕에 꿈이뤄..겸손한 가수될 것"[직격인터뷰]
때문에 그의 '미스터 트롯' 출연 소식과 각종 기사를 통해 소식을 접한 동료들은 하동근에게 축하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사천에 있는 담배회사 동료들이 자랑스럽다며 연락이 왔다. 너무 고마웠다. 같이 3교대로 근무를 했던 동료들이다. 업무량이 상당해 힘든데 그렇게 같이 일하던 동료가 가수로 데뷔한다니까 다들 자신의 일인 것 마냥 기뻐해줬다. 잘되서 사천으로 금의환향하고 싶다."

하동근은 하루 빨리 동료들을 찾아갈 날을 소망하며 자신만의 소박하지만 이루고픈 바람을 털어놨다.

"오래오래 음악하는 가수가 되는 게 목표다. 올해는 데뷔한 해니까 '하동근'이란 이름을 많은 분들께 각인시켜 드리고 싶다. 그리고 장윤정 선배님이 '작은 무대든, 큰 무대든 언제나 최선을 다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말씀하신 글을 본 적이 있다. 나 역시 선배님처럼 어떤 무대든 최선을 다하는 겸손한 가수가 되고 싶다. 그래서 남들이 '하동근'하면 노래도 잘하고 인사성도 밝고 겸손하다는 말을 들을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

이런 마음가짐 때문인지 그의 데뷔를 위해 많은 지인들이 십시일반 힘을 보탰다. 특히 '미스터 트롯'에 함께 출연했던 정호는 '꿀맛이야'의 포인트 안무인 따봉춤까지 직접 만들어 선물해줬다.

"정호 형과는 '미스터트롯' 직장인 B조를 통해 첫 인연을 맺었다. 안무가로 활동하시기도 해 자문을 구했더니 흔쾌히 만들어주셨다. 모든 연령층이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쉬운 안무를 만들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수많은 고민을 하고 만드셨다는게 느껴질 만큼 노래와 찰떡궁합이다. 정말 정호 형님은 짱이다, 하하하."
하동근 "'미스터트롯' 덕에 꿈이뤄..겸손한 가수될 것"[직격인터뷰]
정호뿐 아니라 하동근의 '꿀맛이야' 티저 영상에는 국민가수 배일호, '미스 트롯' 김양, 방송인 김민아, 개그우먼 이태영과 김상희, 방송인 하지혜와 이해솔, 오들희 등 많은 스타들이 출연해 그의 데뷔를 응원했다.

"정말 인복에 감사할 따름이다. 좋은 분들의 응원에 힘입어 더 열심히 하겠다.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가수의 꿈에 도전하기까지 쉽지 않은 선택을 한 하동근. 그가 2020년을 시작으로 펼쳐나갈 트로트가수의 인생이 '꽃길'이기를 응원한다.
하동근 "'미스터트롯' 덕에 꿈이뤄..겸손한 가수될 것"[직격인터뷰]
사진 제공=(주)유니콘비세븐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