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 전 6,493 읽음
SK 선발 원투펀치 킹엄-핀토 첫 라이브 피칭서 최고 140km대 후반 구속…최상덕 코치 ‘만족’
스포츠경향
3
닉 킹엄. SK와이번스 제공
SK의 새 외인 선발 듀오인 닉 킹엄(30)과 리카르도 핀토(27)가 첫 라이브 피칭에 돌입했다.

둘은 15일 미국 플로리다 재키 로빈슨 트레이닝 컴플랙스 내 홀맨스타디움에서 가진 라이브 피칭에서 약 20여 개의 공을 던지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첫번째로 라이브 피칭을 진행한 킹엄은 최고 시속 147㎞의 직구를 비롯해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질을 구사하며 총 21개의 공을 던졌다.

킹엄에 이어 라이브 피칭에 나선 핀토 선수는 직구,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을 선보이며 7명의 타자를 상대했다. 직구 최고 구속은 149㎞, 직구 평균 구속은 147㎞를 기록했다.

외인 투수들의 첫 라이브 피칭을 지켜본 최상덕 투수코치는 “킹엄은 항상 의욕이 넘치고 성실한 선수다.캠프에 몸을 잘 만들어 왔고 훈련도 충실히 임하고 있다. 오늘 라이브 피칭에서 우리가 기대했던 모습대로 좋은 변화구로 다양한 레퍼토리를 보여줬다. 향후 투구가 기대된다”고 했다. 핀토에 대해서는 “두 차례 불펜피칭에서 최고 시속 149㎞를 찍었다. 영입시 변화구 보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서 함께 준비하고 있는데 생각보다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특시 실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볼의 움직임이 심해 타자들이 쉽게 타격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리카르도 핀토. SK와이번스 제공
킹엄은 “올해 타자를 상대로 첫 투구임에도 불구하고 제구나 커맨드 모두 좋았다. 앞으로 라이브 피칭과 연습경기를 통해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점차 가다듬도록 하겠다. 첫 시작이 좋은 만큼 올시즌은 기대된다”고 말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