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702 읽음
정규시즌 종료 D-3 엘두키엔 승리, 순위는 모두 고정
스포츠서울
2
[스포츠서울 | 수원=남서영기자]디펜딩 챔피언 NC가 포스트시즌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NC는 27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원정경기 9-6으로 승리했다. 같은 날 6위 키움이 고척에서 삼성에 승리하며 양 팀의 승차는 반 경기로 유지됐지만, 5위 SSG가 홈에서 두산에 패하며 양 팀의 승차는 한 경기 차가 됐다. NC는 이날 승리로 5위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이날 양 팀의 선발 투수는 모두 불안했다. NC 선발 투수 이재학은 3.2이닝 동안 6안타(1홈런) 3볼넷 4실점으로 무너졌고, KT 선발 배제성도 3.1이닝 동안 7안타 3볼넷으로 6점을 내줬다. 결국 양 팀은 내일(28일) 있을 더블헤더 경기를 대비하지 못한 채 불펜을 총동원 했다.

1회초부터 NC는 배제성을 공략해 3점을 뽑아냈고, 2회말 KT도 1점을 올렸다. 하지만 2회초에도 1점을 내준 KT는 3회 2점을 만회하고도 4회 대거 5점을 내줬다.

4회 1사 1, 3루에서 투수가 배제성에서 심재민으로 바뀐 뒤 바로 김주원에게 볼넷을 내주며 1사 만루를 초래했고, 나성범의 2타점 적시타와 2사 1, 3루 알테어의 스리런 홈런으로 NC는 9-4까지 달아났다.

KT는 6회 1사 후 심우준의 안타와 배정대의 1타점 2루타로 1점을 추가했다. 8회에는 2사 후 배정대의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으로 6-9까지 추격했지만, 승부는 이미 NC쪽으로 기울었다.

한편 이날 삼성이 고척에서 키움에 패하며 1위를 수성할 기회였던 KT는 이날 패배로 삼성과 반 경기 차를 유지한 채 2위에 머물렀다.

namsy@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