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84 읽음
래퍼 빈지노, '애틀랜타 vs 밀워키' NBA 생중계 도전 "일생일대의 도전"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 ‘엄친아 래퍼’ 빈지노가 NBA 중계에 도전한다.

오는 토요일 오전 열리는 애틀랜타와 밀워키의 20-21 NBA 동부 컨퍼런스 결승 2차전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격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최고 래퍼라는 평을 듣고 있는 빈지노가 NBA 중계에서는 어떤 입담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NBA 대표 명콤비’ 김명정 캐스터와 조현일 해설위원이 지원사격하는 빈지노의 중계 데뷔 경기는 26일 토요일 오전 9시 30분 스포티비2(SPOTV2)에서 생중계된다. PC/모바일 중계는 스포츠 OTT 서비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시청 가능하며, 하이라이트, 다시보기 영상 또한 가장 빠르게 만나볼 수 있다.

빈지노는 소문난 스포츠 마니아로 잘 알려져 있다. 그의 SNS 팔로잉 리스트만 봐도 롤랑 가로스, 윔블던 등 테니스 대회 공식 계정부터 정찬성, 호르헤 마스비달, 코너 맥그리거 등 UFC 파이터들까지 팔로우하며 다양한 관심사를 드러냈다. 지난해에는 ‘슈퍼볼 직관’ 인증샷을 게시하면서 ‘성덕’의 면모를 과시하기도 했다. NBA 사랑은 더욱 각별하다. 다양한 팀과 선수들의 소식을 챙겨보고 있는 것은 물론, 지난 3월에는 소속사 BANA에 새로 합류하여 정규 2집 앨범 제목이 댈러스의 레전드 선수인 ‘노비츠키(NOWITZKI)’가 될 것이라 예고도 했다.

특별한 도전을 하게 된 빈지노는 설레임을 밝혔다. 스페셜 게스트 출연에 대한 소감을 묻자 “무려 동부 컨퍼런스 파이널을 두 전문가와 함께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제 일생일대의 빅이벤트고, 코트 사이드 관전보다 더 기쁘다”고 밝혔다. 좋아하는 팀에 관해서는 “너무 어려운 질문”이라고 망설이면서도 “밀워키 벅스와 아데토쿤보를 응원하는 마음이 있다”고 조심스레 전했다.

수년간 NBA를 중계하고 있는 스포티비(SPOTV)는 빈지노 이전에도 다양한 셀러브리티들을 스페셜 게스트로 초대하며 NBA 대중화를 위해 노력한 바 있다. 연예계 대표 NBA 마니아 박진영부터 NS윤지, 하승진 등이 마이크를 잡았고, 얼마 전에는 ‘호사가’ 김구라가 중계석에 앉아 NBA 관련 지식들을 뽐냈다. 출연자마다 다른 특색을 보여준 가운데 빈지노의 중계는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늘 집이나 작업실에서 혼자 스마트폰으로 시청했는데, NBA 팬들과 같이 볼 수 있어 기대가 크다”고 밝힌 빈지노와 함께하는 이번 경기는 26일 토요일 오전 9시 30분 스포티비2(SPOTV2),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에서 생중계된다.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스포티비 나우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