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348 읽음
송강호,칸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한국 남자 배우 최초
스포츠서울
32
[스포츠서울 조현정기자] 배우 송강호가 한국 남자 배우로는 처음으로 7월 열리는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으로 활동한다.

10일 영화계에 따르면 송강호는 오는 7월6일부터 17일까지 12일간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 선정됐다. 올해 칸영화제 심사위원장으로 스파이크 리 감독이 선정된 가운데 영화제 심사위원 명단은 다음 주쯤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한국 영화인이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 위촉되기는 1994년 신상옥 감독, 2009년 ‘밀양’의 이창동 감독, 2014년 배우 전도연, 2017년 박찬욱 감독에 이어 송강호가 다섯 번째다.

송강호는 칸 영화제와 각별한 인연을 맺어왔다. 2019년 제72회 칸영화제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을 칸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할 당시 그는 ‘기생충’ 팀으로는 유일하게 봉준호 감독의 곁에서 영광의 순간 기쁨을 함께 했다. 그의 전작 ‘밀양’(07· 이창동 감독) ‘박쥐’(09· 박찬욱 감독), ‘기생충’까지 무려 3작품이 경쟁 부문에 초청돼 ‘밀양’은 2007년 여우주연상을, ‘박쥐’는 2009년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08· 김지운 감독), 올해 개봉 예정인 ‘비상선언’(한재림 감독)까지 비경쟁 부문으로 초청됐다.

송강호는 이번 칸 영화제에서는 심사위원 자격과 공식 초청작의 주연 배우로 칸의 무대를 빛내게 됐다. 송강호는 현재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연출작인 ‘브로커’(가제)를 촬영하고 있으며 이달 말 크랭크 업한 뒤 7월 초 칸으로 출국할 계획이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