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311 읽음
타격 1위팀 KT 집중 15안타 9득점 롯데 9-1 대파...배제성 4승
스포츠서울
5
[스포츠서울 이환범기자] 타격 1위팀 KT가 활화산 방망이를 앞세워 최하위 롯데에 대승을 거뒀다.

KT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장단 15안타를 집중시키며 9-1로 승리했다. 선발 배제성은 5이닝 1실점(비자책) 호투로 시즌 4승을 기록했다. 톱타자 조용호가 4타수 4안타 3득점으로 공격선봉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고, 강백호와 장성우가 각각 2안타 2타점과 2안타 3타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KT는 1회초 조용호의 안타와 4구 2개로 무사 만루를 찬스를 잡은 두 장성우가 2타점 적시타를 터뜰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서 신본기 내야땅볼 때 한점을 더 보태 3-0으로 앞섰다. 2회에도 심우준의 안타와 도루, 조용호의 안타와 상대 실책을 등에 업고 한 점을 추가했다. 계속된 찬스에서 강백호의 적시 2루타로 5-0으로 달아났다. KT는 5회 1점, 6회 2점, 7회 1점 등 경기 중반 차곡차곡 점수를 뽑으며 상대 추격의지를 끊었다.

롯데는 선발 노경은이 2이닝만에 5실점하는 등 5이닝 6실점으로 부진했고, 타선도 단 6안타의 빈공에 허덕여 안방에서 고개를 숙였다.

white@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