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146 읽음
제이비 측, 벽 女노출사진에 "사진작가 작품, 심려끼쳐 죄송"[전문]
스포츠서울
14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그룹 갓세븐 출신 JAY B(제이비)가 라이브방송 중 노출된 사진으로 논란을 빚은 가운데, 소속사 측이 사과했다.

14일 JAY B 소속사 하이어뮤직 측은 “우선 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며 “평소 JAY B는 개인 사진전도 개최하며, 전문 포토그래퍼 못지않은 사진을 촬영한다는 사실은 팬들에게도 이미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음악 외에도 아트, 사진 분야에 관심을 표출하며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자신의 재능을 발휘한 바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JAY B는 평소 다양한 사진들의 톤 & 무드에서 영감을 받는다고 하며, 특히 이번 라이브 방송 때 비춰진 사진은 국내 유명 아티스트들과도 촬영 작업을 한 바 있는 패션사진작가의 작품입니다”라며 “그럼에도 아티스트 본인과 하이어뮤직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하는 라이브 방송에서 부주의하게 일부 사진들을 노출시킨 부분에 대해 팬분들과 대중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또 “앞으로 더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는 JAY B와 하이어뮤직이 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JAY B 본인 역시 SNS 스토리 기능을 통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JAY B는 지난 13일 SNS 라이브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는데 방 벽에 붙어 있는 사진에 여성들의 신체가 다수 노출되어 있거나 하는 모습으로 외설논란에 휩싸였다.

안녕하세요. JAY B 소속사 하이어뮤직입니다.

우선 팬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평소 JAY B는 개인 사진전도 개최하며, 전문 포토그래퍼 못지않은 사진을 촬영한다는 사실은 팬들에게도 이미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음악 외에도 아트, 사진 분야에 관심을 표출하며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자신의 재능을 발휘한 바 있습니다.

JAY B는 평소 다양한 사진들의 톤 & 무드에서 영감을 받는다고 하며, 특히 이번 라이브 방송 때 비춰진 사진은 국내 유명 아티스트들과도 촬영 작업을 한 바 있는 패션사진작가의 작품입니다.

그럼에도 아티스트 본인과 하이어뮤직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하는 라이브 방송에서 부주의하게 일부 사진들을 노출시킨 부분에 대해 팬분들과 대중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는 JAY B와 하이어뮤직이 되겠습니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하이어뮤직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