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70 읽음
文대통령, 美 국가정보국장 접견…한미-한반도 현안 논의
더팩트
5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에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면담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더팩트ㅣ청와대=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방한 중인 에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접견했다. 이 자리에선 한·미 양국 간 현안 및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한 폭넓은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번 접견에서 "헤인스는 미국 최초의 여성 국가정보장이자,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상원에서 가장 먼저 인준된 분"이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에 헤인스 국장은 "문 대통령이 인권과 평화를 위해 걸어온 길에 존경을 표한다"며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헤인스 국장이 재임하는 동안 양국 간의 정보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한미동맹이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에 대해 헤인스 국장이 "한미동맹은 안보동맹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민주주의, 인권, 평화와 같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한미동맹은 안보동맹을 넘어 이런 보편적인 가치의 동맹까지를 의미한다"고 동조했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헤인스 국장은 한미 양국 간 현안 및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헤인스 국장은 지난 12일 한국을 방문해 이날 비무장지대(DMZ) 판문점을 찾은 뒤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 청사에서 이영철 국방정보본부장과 면담했다. 이어 서울의 한 호텔에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로버트 랩슨 주한 미국대사 대리와 만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헤인스 국장은 문 대통령을 예방하기 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헤인스 국장이 이번 방한 기간 중 정부 주요 정보 책임자들과 잇따라 만난 것은 바이든 정부의 새 대북 정책의 발표를 앞두고, 사전 정보 교류를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