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12 읽음
“김대일 의장, 기부도 통 크게”…펄어비스, 사회기부금 전년比 232% 증가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김대일 펄어비스 의장이 지난해 사회공헌을 위한 기부를 통 크게 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펄어비스는 지난해 사회공헌 비중을 크게 늘리며, 기부금 규모는 2019년 대비 232%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순이익 대비 1%, 순이익 비중은 전년대비 0.8% 늘어난 수치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펄어비스는 지난해 10억원 이상이 넘는 규모로 사회공헌 기부금을 늘렸다. 순이익 대비 기부금 비중은 게임업계에서 엔씨소프트 다음으로 넷마블과 비슷한 1%대를 나타냈다. 전년대비 순이익 대비 기부금 비중은 0.8% 증가해 게임 업계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펄어비스는 지난해 세계적 재난 지역 피해 지원을 위한 후원 활동을 두 차례 진행했다. 2월 호주에 산불 피해 복귀 지원금 1억원을 전달했으며,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터키를 돕고자 1억원을 기부했다.

뿐만 아니라 ‘검은사막이 대신 전해드립니다’ 이벤트를 통해 전 세계의 검은사막과 검은사막 모바일 이용자들이 함께 참여해 호주와 터키를 응원하고 기부에 동참할 수 있도록 글로벌 동시에 진행됐다. 이용자 참여형 후원 활동으로 이용자들에게도 호평을 얻었다.

이와 함께 ‘국경없는의사회’를 통한 글로벌 기부도 진행했다. 지난 2019년 연말 전 세계 인도적 위기에 처한 환자를 대상으로 한 의료 지원 활동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또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대구·경북 소외 계층 및 의료진들을 위해 총 5억원의 성금을 전달했다. 성금은 현장에서 헌신적으로 일하는 의료진·자원봉사자들과 코로나로 인한 생계유지가 어려운 가정에 지원됐다.

아울러 펄어비스는 올해도 ‘검은사막’, ‘검은사막 모바일’ 이용자와 함께한 나눔 이벤트를 통해 후원금 1억원을 ‘국경없는의사회’에 전달했다. 후원금은 전 세계 무력분쟁, 전염병 및 자연재해 지역과 의료 사각지대에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를 위한 의료 지원 활동에 사용되고 있다.

kmg@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