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4 읽음
국민의힘 '축제 분위기'…"자만 않고 더 낮은 자세로"
더팩트
3
국민의힘은 8일 의원총회에서 선거의 기쁨을 누리면서도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며 통합 목소리를 냈다. 퇴임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오른쪽)이 주호영 원내대표로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문혜현 기자] 4·7 보궐선거에서 승리를 거둔 국민의힘은 8일 의원총회를 열고 기쁜 마음을 드러내면서도 분열과 반목을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당 혁신과 통합을 통해 나아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소집한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번 선거, 국민의힘이 잘해서 이뻐서 지지한 게 아니라 민주당과 현 정권이 워낙 민심과 어긋나는 폭정을 해 심판한 것"이라며 "승리에 도취되지 말고 정신 바짝 차리고 더 낮은 자세로 열심히 하라는 충고를 많이 받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겸손하라는 충고를 받았는데 의원들 명심하고 당원들 명심하고 행동거지 등 하나하나가 국민에 불편끼치는 일 없도록 각별히 조심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보궐선거에 당선된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은 화상을 통해 참석했다. 오 당선인은 "정말 능숙함을 보여서 '역시 다르구나, 일 잘한다'는 평가를 받아서 내년도 정권교체의 초석을 놓는 데 최선의 노력 다하겠다"고 일성했다.

박 당선인은 "특히 김종인 위원장님, 우리 당을 이렇게 잘 이끌어주셔서 다시 한 번 고개숙여 감사하다. 여러 의원들이 내 일처럼 도왔다. 그 덕분에 이길 수 있었다"며 "이번 선거 통해 국민의힘이 바위처럼 단단해지고 한 팀 돼서 반드시 대한민국을 바로잡고 내년에 새로운 리더십을 만드는데 큰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 저도 일로써 보답하겠다"고 했다.

고별사에 나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정권교체'를 강조했다. 그는 "우리 정당은 항상 국민의 정서가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가에 대한 인식을 계속해가면서 국민의 여망에 부응해야만 정당으로서의 존재 가치를 부여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제 여러분 책무는 무엇인가. 이번 선거가 보여주는 것처럼 내년에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룩해야 하는 책무를 제1야당으로서 지셔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앞으로 11개월 동안 국민 상대로 해서 열심히 노력하면 내년 정권창출도 충분히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후 의원총회 토론과 공개발언 시간엔 '야권 통합론'이 대두됐다.

김기현 의원은 "이번 선거에 국민의힘에 표를 주신 유권자의 표심은 '유보적 지지'였다고 생각한다. 그런 만큼 변화와 혁신을 가속화시켜 수권정당의 모습으로 탈바꿈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밝혔다.

박대출 의원은 "참신한 지도부로 정권교체를 위한 큰 집을 지어야 한다"며 "새 지도부는 꼰대는 안 된다. 대선주자들의 치열한 경쟁을 위한 플랫폼 리더십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호 의원은 "국민의힘이 아닌 이 정권에 대한 국민의 중엄한 심판이었다는 것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더욱 겸손한 자세로 임해야 한다"며 "통합의 자세로 정권 창출을 위해 각자 비전과 계획을 당 안으로 모아가야 할 시간이라 생각한다. 윤석열 안철수 홍준표 당에 다 들어와야 한다. 당에서 다 그분들 받아들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향후 국민의힘은 전당대회와 원내대표 선거에 관심이 몰릴 전망이다. 주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 시기에 관련해 "여러 가지 제반 사정들을 우리 당 의원님들이나 당원들과 상의해 아주 질서있게 정리하려고 한다"며 "향후 많은 분들을 만나 야권통합을 언제 어떻게 해야하는지 다 정리해야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원내대표 선거와 전당대회를 함께 치르는 문제를 두고 주 원내대표는 "전체 당원에 대해 의견을 들어보고 순서가 정해지면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 본인이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른 결심을 할 수 있냐는 물음엔 "임기를 다 채우겠다"며 일축하기도 했다.

moone@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