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9 읽음
수원시,10월 수원역 11번 출구 내·외부 '친화공간' 재탄생
스포츠서울
1
[수원=스포츠서울 좌승훈기자]경기 수원시는 복잡한 구조로 “이용하기 불편하다”는 수원역 11번 출구 내·외부가 오는 10월 ‘이용자 친화공간’으로 거듭난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018년 부터 시작된 ‘매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세부 사업인 ‘수원역 주변 거리환경 개선사업’의 하나로 추진되고 있는 이 사업은 지난달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발주했고, 6월에 용역을 마치고 공사를 시작해 10월 완공할 예정이다.

주요 사업은 △11번 출구 내·외부 공간구조 개선 △유휴 공간 쉼터 조성 △포인트 월(벽) 조성 △외부 경관 개선 등이다.

수원역 매산로테마거리(로데오거리)와 가까운 11번 출구는 유동 인구가 무척 많지만,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기가 불편하다. 엘리베이터는 11번 출구와 10번 출구로 올라가는 계단 사이에 깊숙이 들어가 있어 이용하는 사람이 거의 없다.
에스컬레이터는 수원역 지하상가까지 한 번에 연결되지 않아 지하상가와 출구 중간 지점에서 내려 계단을 이용해야 한다.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시는 이번 개선 사업으로 11번·10번 출구 중간에 있던 엘리베이터를 11번 출구 방향으로 이전한다. 에스컬레이터는 지하상가까지 한 번에 연결되도록 설치한다.

불필요하게 많은 공간을 차지하고 있던 엘리베이터를 이전하면서 생기게 될 공간에는 시민들이 편하게 머무를 수 있는 쉼터를 조성한다.

11번 출구 외부 측면에는 쓰레기가 쌓여있을 때가 많다. 시는 쓰레기가 쌓이는 출구와 도로 사이 인도에 경관 가림막을 설치해 불법 쓰레기 투기를 막고, 미관을 개선한다.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