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82 읽음
'당선 확정' 오세훈 "엄중한 책임감으로 뜨겁게 일하겠다"
더팩트
5
8일 당선이 확정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저 스스로 정말 가슴을 짓누르는 엄중한 책임감을 주체하지 못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여의도=문혜현 기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8일 "가슴을 짓누르는 엄중한 책임감을 주체하지 못하겠다"며 "앞으로 제가 시장으로 일할 땐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 후보는 이날 자정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함께 국민의힘 당사 안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 도착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와 인산인해를 이룬 당 인사들은 오 후보에게 환호를 보냈다.

오 후보는 "서울시민 여러분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지금 이 순간 정말 기뻐해야 할 순간인데"라며 "지금 코로나19 때문에, 경제난 때문에 정말 큰 고통 속에 불편함 속에 계신 서울 시민 여러분 너무나 많아서 그분들 어떻게 위로하고 보듬고 챙기느냐 생각하면 참으로 정말 크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4·7 재보궐선거 방송사 출구조사 발표를 확인 후 소감을 밝히고 있다. /남윤호 기자
이어 "이 위중한 시기 일할 기회를 주신 것은 지금이라도 산적한 과제를 능수능란하게 빠른 시일 내에 하나씩 해결하란 취지의 지상명령으로 알겠다.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감사 인사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지난 5년간 일을 할 때는 머리로 일했다. 그러나 제가 약속드린 대로 이제 앞으로 제가 시장으로서 일할 땐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겠다"며 "꼭 보듬어야 할 분, 챙길 분, 절실한 분들 말 잘듣고 그분 현안 사항을 가장 먼저 해결하는 충실한 사람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아울러서 이번 선거 원인이 전임 시장 성범죄다. 이제 그분이 오늘부터 정말 편안한 마음으로 업무 복귀해서 업무에 열중할 수 있도록 제가 정말 잘 챙기도록 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 기간 동안 저와 치열한 경쟁했지만, 최선 노력 다해서 야권 수호 위해서 뛰어주신 안 대표에게도 진심 감사의 말씀 드린다"며 "여러분 천금같은 기회 주셔서 분골쇄신 열심히 뛰어서 대한민국 심장 서울 다시 뛰도록 우리나라도 반드시 다시 뛸수 있도록 초석을 마련하는데 최선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오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당선은 서울·부산 시민 상식의 승리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우리 국민의힘은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정당으로서 최대한의 노력을 할 거다. 내년도 실시되는 대통령 선거에 정권창출 할수 있는 기반을 굳게 다져나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오른쪽)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당선이 확실시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를 축하 방문한 가운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남윤호 기자
오 후보 선거 지원에 나섰던 안 대표도 축하 인사를 전하고 "야권이 단일화를 하고 그리고 시장선거에서 승리해서,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확보했다"면서 "그렇지만 저는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우리 앞에는 너무나 많은 과제들이 놓여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선 야권이 시정을 맡으면 겸허하면서도 유능하다는 것을 시민들께 보여드려야 한다. 그래야 국민께서 정권교체가 더 나은 선택이란 것을 믿어주지 않겠나"라며 "그리고 저 포함 야권 책임있는 분들이 정권교체 위해서 혁신하고 단합하고 함께 힘 합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다시 한 번 오 후보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하고 야권 지지해주신 서울 시민들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소감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의 우선 과제를 '코로나19 확산 완화'로 꼽았다. 그는 "여러 현안사항 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정말 큰 고통에 빠져계신 서울시민 여러분 너무 많다. 일단 들어가면 그 현황부터 파악하겠다"며 "어떻게 하면 확산세를 잡을 수 있을지 현안보고부터 받고 대안을 마련하려고 한다"고 했다.

이어 선거기간 경쟁했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정말 치열하게 함께 경쟁해주신 박영선 후보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과 함께 감사 말씀 드린다"며 "비록 경쟁자로 만났지만, 앞으로 함께 대한민국 미래와 서울시 비전 고민하는 그런 관계로 발전했으면 좋겠다. 다시 한 번 심심한 위로 드린다"고 전했다.

고 박원순 전 시장 피해자의 업무 복귀에 대해 그는 "지금 현재 상황 어떤지 구체적인 사정을 잘 모른다. 현황 파악해보고 어떻게 업무에 집중할수 있을지 업무환경을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 나오지 않겠나. 그래서 일단 현황을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moone@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