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2 읽음
경기도, 이재명표 경기지역화폐 올해 2조8137억 원 발행
스포츠서울
0
[의정부=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경제정책 ‘경기지역화폐’가 올해 발행량을 대폭 확대한다.

경기도는 올해 일반발행 2조 3941억 원, 정책발행 4,196억 원 등 총 2조 8137억 원 규모의 경기지역화폐를 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2019년 발행목표 4961억 원의 약 4.8배, 지난해 발행목표 8000억 원에 비해 3배가량 늘어난 규모다.

지난해는 코로나19발 경제위기, 도민들의 높은 관심과 구매율 등을 반영해 당초 목표보다 3.5배 늘어난 최종 2조 8519억 원을 발행했다. 이를 미뤄 볼 때 올 한해 최종 3조원 이상 발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충격을 완화하고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하는데 초점을 뒀다. 이를 위해 도는 인센티브 지급률을 기존 6~10%에서 연중 10%로 늘린다.

또 농민기본소득, 여성청소년 기본생리용품 보편지원, 농촌기본소득 사회실험 등 파급효과가 큰 신규 정책수당을 지속 발굴해 지역화폐 발행규모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도는 시군별 자율성을 존중하되 정책 효과를 높이고자 ‘경기도 지역화폐 가이드라인’을 설정해 준수토록 하고, 지역화폐 성과분석 연구나 전문가 워킹그룹 구성 등을 통해 지역화폐 제도를 더욱 탄탄히 다져나간다.

소비패턴 변화를 반영해 실물카드 없이 모바일로 편리하게 결제가 가능한 ‘간편결제 플랫폼’을 연내 도입해 사용자 편의성을 확대하고, 지역화폐 가맹점 등록 확대를 위한 홍보활동을 지속 추진한다.

도는 경기지역화폐의 효율적인 운영체계 구축을 위한 도 단위 ‘지역화폐 공동운영기관’을 설립할 예정이다.

경기지역화폐는 월 평균 발행액이 지난 2019년 701억 원에서 지난해 2377억 원으로, 결제 가맹점 수(카드형 기준)도 지난 2019년 25만4024곳에서 지난해 41만4153곳으로 늘어나며 골목상권 소비를 이끌고 있다.

특히 지난해 지역화폐와 연계한 재난기본소득, 재난지원금, 소비지원금 등의 선제적 ‘경제방역정책’으로 소비촉진과 매출증대를 유도해 지난해 전국 광역시도 중 발행실적 1위를 기록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