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56 읽음
김시은 "염혜란, 훌륭한 배우..누끼치지 않으려 더 준비"(인터뷰②)
enews24
1
김시은 "염혜란, 훌륭한 배우..누끼치지 않으려 더 준비"(인터뷰②)
배우 김시은이 영화 '빛과 철'을 통해 호흡을 맞춘 염혜란은 훌륭한 배우라며 선배께 누를 기치지 않으려 더 열심히 준비했다고 털어놨다.

최근 '빛과 철'(감독 배종대) 개봉을 맞아 enews24 기자와 화상인터뷰를 진행한 김시은은 이 작품을 통해 호흡을 맞춘 염혜란과 함께 한 시간들에 대해 소회를 털어놨다.

김시은은 "염혜란 선배님과는 감독님이 영화 설정 상 미리 사전에 대본리딩을 맞추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제의에 따라 먼저 친분을 쌓을 수 없었다"라며 "내가 맡은 희주와 혜란 선배님이 맡은 영남은 배우가 친밀감이 없는, 낯설 때 나오는 관계가 현장에서 도움이 될 수 있는 캐릭터들이었다"고 말했다.
김시은 "염혜란, 훌륭한 배우..누끼치지 않으려 더 준비"(인터뷰②)
김시은 "염혜란, 훌륭한 배우..누끼치지 않으려 더 준비"(인터뷰②)
이어 김시은은 "희주와 영남은 서로 미워하기도 하고, 죄책감도 갖고 있는 인물들이다. 배우들 간 친해져 좋은 관계가 쌓이다보면 극에 방해가 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감독님 제안에 따른 덕분에)현장에서 혜란 선배님의 도움을 받아가며 신이 더 완성도 있게 나온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물론 촬영을 시작하기 전 사전 대본 리딩을 통해 친분을 쌓을 수는 없었지만 함께 '빛과 철'을 촬영하며 두 사람은 어느 누구보다 깊은 배우로서의 교감을 했다고.

"혜란 선배님은 익히 들어서 너무 잘 알고 있었다. 훌륭한 배우이시고 나보다 더 많은 작품을 하신 선배님이다. 거기에 누를 끼치지 않으려고 더 많은 준비를 했었다."

염혜란과 함께 했기에 더 치열하게 작품에 임할 수 있었다는 김시은. 그녀는 "혜란 선배님과 서로가 서로를 영남과 희주로만 바라보려 애를 썼었다"며 작품을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음을 설명했다.

그 덕분인지 '빛과 철' 속 김시은과 염혜란은 묵직한 스토리와 복잡 미묘한 희주와 영남 캐릭터를 관객에게 전달함에 있어 모자람 없는 연기로 깊은 감동을 안겼다.
김시은 "염혜란, 훌륭한 배우..누끼치지 않으려 더 준비"(인터뷰②)
한편 18일 개봉한 '빛과 철'은 남편들의 교통사고로 얽히게 된 두 여자와 그들을 둘러싼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제24회 탈린블랙나이츠영화제 등 국내외 영화제 러브콜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사진 제공=찬란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