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4 읽음
무용가 안은미의 춤을 게임으로 즐긴다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무용가 안은미의 춤이 게임으로 들어갔다.

현대무용단체 안은미컴퍼니는 교육형 댄스 게임 ‘언틸다이 땡쓰땐쓰’를 오는 28일 공개한다.

무용가 안은미는 코로나 시대를 맞아 새로운 사이버 관객을 만나기 위해 이같은 도전을 시작했다. 안은미컴퍼니는 개발사 게임앤브, 더뉴피처와 함께 무용게임을 제작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안은미판 페스티벌’, ‘아시아의 용 프로젝트’ 등이 줄줄이 취소되자 안은미컴퍼니는 새로운 디지털망 기술과 모션인식 프로그램을 이용해 ‘영등포 아트홀’ 무대를 가상세계에 구현했다.

사용하자들은 실제 공연의 레퍼토리와 무대 공간에 접속해 모니터에 달린 카메라에 자신의 몸을 인식시키고, 움직임을 그대로 반영한 게임 속 캐릭터의 몸을 이용해 춤을 출 수 있다. 유저들의 국적과 언어의 구분없이 무대라는 가상현실 안에 소통과 유대의 체험을 하게 된다.

또한 유저들 개개인이 자신의 아바타를 통해 창작자로서 무대에 참여해 새로운 교육성 소통 창구를 제시할 수도 있다.

게임 ‘언틸다이 땡쓰땐쓰’는 이달 말 안은미 컴퍼니 공식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eggroll@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