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18 읽음
'EDM 선구자' 다프트 펑크, 28년 만에 해체
더팩트
2
다프트 펑크는 22일(현지시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Epilogue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28년 만에 해체 알렸다. /다프트 펑크 유튜브 영상 캡처
[더팩트ㅣ이한림 기자]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음악의 선구자이자 프랑스 출신의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듀오 다프트 펑크가 28년 만에 해체한다.

다프트 펑크는 22일(현지시간)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에필로그(Epilogue)'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고 해체 사실을 기정 사실화 했다. 이후 영국 BBC 등 외신은 다프트 펑크 측 홍보대행 등을 통해 팀 해체를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해체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영상에서 각각 금색과 은색 헬멧을 쓰고 있는 다프트 펑크 멤버는 함께 사막을 걷고 있지만 금색 헬멧의 걸음걸이가 빨라지며 서로 멀어지게 된다. 이후 다시 은색 헬멧에게 돌아온 금색 헬멧은 60초 타이머를 은색 헬멧의 등에 설치한다. 타이머가 0초가 되자 은색 헬멧은 폭발하고 금색 헬멧은 홀로 사막을 걷는 것으로 영상은 마무리된다.

영상 말미에는 '1993~2021'이라는 문구가 등장한다. 1993년은 프랑스 파리에서 기 마누엘 드 오맹 크리스토와 토마스 방갈테르가 다프트 펑크(1997년 데뷔) 팀을 결성했던 해이다.

다프트 펑크는 대중 앞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신비주의를 고수했지만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아티스트로 알려져 있다. 뮤직비디오 영상에서도 늘 로봇을 연상하는 헬멧을 착용한 채 등장하고, 노래나 목소리도 컴퓨터로 처리된 것만을 사용해 온 것으로 유명하다.

특히 다프트 펑크는 2013년 가수 패럴 윌리엄스가 보컬을 맡은 '겟 럭키(Get Lucky)'가 전 세계적으로 히트하면서 스타덤에 올랐다. '겟 럭키'가 2014년 그래미 올해의 레코드상, 그래미 올해의 앨범상 등을 수상하면서다. 이후 다프트 펑크는 발표하는 음악마다 댄스, 일렉트로닉 장르를 포함한 전 세계 대중음악계에 깊이 있는 영감을 선사했고, 국내에서도 CF나 예능 프로그램 BGM으로 활용되면서 큰 인기를 모았다.

다프트 펑크의 해체 소식에 따라 대중음악계도 아쉬움과 존경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다프트 펑크 유튜브 채널의 마지막 영상은 영상을 게재한 지 하루도 되지 않은 23일 11시 기준 조회수 846만 건을 넘겼으며 8만92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브루노 마스가 보컬을 맡은 노래 '업타운 펑크(Uptown Fuck)'의 프로듀서로 알려져 있는 스타 프로듀서 마크 론슨은 "다프트 펑크는 흠 없는 유산을 남기고 판을 떠났다"고 트위터에 적었고, 다프트 펑크와 '아이 필 잇 커밍(I Feel it Coming)' 등을 협업한 세계적 R&B 가수 위켄드는 "그 여정의 일부가 될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렸다.

2kuns@tf.co.kr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