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0 읽음
용인시, 수소·전기차 지난해 3배 넘는 1974대 보급 지원
스포츠서울
0
[용인=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 용인시는 지난해의 3배가 넘는 1974대의 수소차와 전기차를 보급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수소차의 경우 지난해 74대에 비해 4.2배 증가한 391대에 보조금을 지급하고, 전기차는 지난해 575대의 2.7배에 달하는 1583대를 지원한다.

전기차의 경우 일반 보급 898대, 리스나 렌트를 포함해 법인·기관 492대, 장애인 등에 우선순위 158대, 중소기업 생산물량 35대 등 배정 물량을 정했다.

수소차 지원금액은 시비 1000만원과 국고보조금 2250만원을 합한 3250만원으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전기차 지원금은 차종에 따라 차이가 있다. 승용차는 최대 1200만원, 초소형차는 650만원, 화물차는 최대 2300만원(소형 기준)까지 지원한다.

시는 장애인·기초생활수급자·다자녀·생애첫차구매·노후경유차 폐차 후 친환경차 구매·상이유공자 등에 보급대수의 10%를 우선 보급할 방침이다.

수소차와 전기차 모두 신청 방법은 동일하다. 자동차 판매 대리점에서 차량 구입 계약을 한 후 보조금 지원 신청서와 동의서를 작성해 ‘저공해차 구매지원 시스템’에 접수 하면 된다.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 고시·공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자동차 지원이 늘어난 만큼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생태도시에 걸맞은 다양한 지원 정책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