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1 읽음
BGF그룹, ESG 경영위원회 공식 출범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동효정 기자] BGF그룹이 미래 지속가능 성장 기반 마련과 기업의 사회·경제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ESG 경영위원회를 공식 출범했다. ESG란 환경, 사회, 지배구조 중심의 경영 체계를 말한다.

BGF그룹은 23일 서울 삼성동 BGF 사옥에서 ESG 경영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위원회 조직과 함께 전담조직을 신설했다. ESG 경영을 위해 각 영역별 위원과 전담 리더 등을 임명했다. 홍정국 BGF 대표와 이건준 BGF리테일 대표가 ESG 경영위원회 공동 위원장을 맡았고 전략, 환경, 사회 각 영역별로 전담 조직을 구성했다. 외부 자문그룹에는 이병욱 세종대 공공정책대학원 교수 등이 초빙됐다.

BGF그룹 ESG 경영위원회는 회사의 환경 및 사회적 책임, 주주가치 제고 등 ESG 경영 전반에 대한 의사결정 활동을 수행한다. 향후 위원회는 그룹 차원의 중장기 ESG 경영 목표 및 전략을 수립하고 ESG 글로벌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환경과 사회 각 영역별 문제를 파악해 구체적인 실행 로드맵을 구축하고 실행에 나선다. 이를 통해 BGF그룹은 건전한 지배구조와 탄탄한 성장으로 기업 가치를 높이고 사업 인프라의 친환경 역량을 높일 계획이다. 고객과 가맹점주, 임직원, 지역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동반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BGF그룹은 지난 2020년 ESG 평가에서 BGF리테일이 업계에서 가장 높은 종합 A등급을 받으며 가시적 성과를 거둔 만큼 올해 한 단계 더 발전된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올해는 △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 및 저감 활동 △점포 및 물류센터 신재생 에너지 설비 적용 △녹색 구매 및 공정무역 실천 △환경친화적 소재 전환 확대 등 전방위에 걸친 친환경 정책을 펼친다.

전국 1만 5000여 CU 점포와 30여 개 물류 인프라를 활용해 국가 재난 긴급구호 활동 ‘BGF브릿지’, 미아 및 아동학대 예방 시스템 ‘아이씨유’, 지역 취약계층 자활사업 ‘CU새싹가게’, 장애인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인 ‘CU 투게더’ 등 사회공헌활동 역시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BGF그룹은 앞으로 ESG 경영의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다음 달부터 모든 임직원과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ESG 경영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회사의 목표와 향후 비전을 공유하는 등 ESG 내재화 프로그램을 꾸준히 실행할 계획이다. 이건준 BGF그룹 ESG 경영위원장은 “회사의 내실 있는 성장과 국민의 삶과 국가 발전을 위한 ESG 경영을 적극 추진하겠다. 부족한 부분은 채우고 강점은 더욱 극대화해 우리 사회에 실질적인 효익을 창출하는 ESG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vivid@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