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56 읽음
'날아라 개천용' 조성하 "마지막 한번의 용기는 가져야하지 않나"(일문일답)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안은재기자]배우 조성하가 ‘날아라 개천용’에서 색다른 빌런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빛나는 ‘연기 관록’을 입증했다.

조성하는 오는 23일 종영을 앞둔 SBS 금토극 ‘날아라 개천용’에서 모두에게 존경받는 대법관이었으나 과거 재판비리 등 야망을 위해 직업윤리와 정의를 저버린 ‘조기수’ 역할로 시청자와 그간 만났다.

조성하는 작품 속에서 온화해 보이는 모습과 달리, 속내는 검은 인물이자 꿈에 그리던 대법원장 자리에 오르는 ‘조기수’를 연기하며 현실 속에 있을 법한 ‘엘리트 빌런’을 자신만의 연기방식으로 소화했다. 그는 강자에게는 거침없이 무릎을 꿇는가 하면, 약자에게는 거침없이 분노를 표출하는 이중적 면모를 ‘조성하 표’ 스타일로 표현하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처럼 조성하는 압도적 열연으로 시청자의 몰입을 이끌어내며 자신의 존재감을 안방극장에 강하게 남겼다.

한편 조성하는 ‘날아라 개천용’ 종영 후 상반기 방송예정인 tvN 드라마 ‘나빌레라’에서 채록(송강 분)의 아버지 ‘무영’ 역으로 변신해 열일을 예고한다.

보통 사람들은 잘 모를 수밖에 없는, 알아도 그냥 스쳐 지나가야 하는, 그 누군가의 아픔과 억울함을 속 시원하게 해소시켜주는 그런 통쾌함이 있는 ‘날아라 개천용’은 재미와 유쾌함이 많은 작품이었습니다. 저에게는 매우 즐거운 작업이었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빌런 중의 빌런은 자기의 욕구와 욕망, 야망을 이루기 위해 주도적이거나 복수관계 등등의 무언의 동기가 필요한 반면, ‘조기수’는 주도적으로 악을 행사하는 인물은 아닌 것 같다고 봤습니다. ‘조기수’는 어디서부터 잘못됐고, 최대한 많은 사람들에게 선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욕망, 좀 더 정상적인 반듯한 어른의 모습을 장착하고 싶은 갈망, 그러나 한 번 잘못들인 발을 빠져나올 수 없는 깊은 수렁 속에서 헤매고 있다는 것이 컸죠. 이런 부분을 드라마 속에서 어떻게 살고자 하는 모습으로, 최대한 표현할 것이냐가 저에게는 어려운 숙제였던 것 같습니다.

법원 앞으로 태용이 처음 찾아왔을 때도 떠오르지만, 조기수가 청문회장, 또는 인터뷰 등에서 언제나 한결같이 “난 항상 법과 원칙에 따라 판결을 내렸습니다”라고 늘 거짓말을 했던 것이 제일 생각나네요. 이 대사는 조기수 입에 베어 있는 뻔뻔함 자체를 나타낸 것 같고, 우리의 현실과 주변은 어떠한 가를 다시 한 번 생각하고 둘러보게끔 한 것 같습니다.

‘관성’이라는 것은 참 무섭죠. 마지막 한 순간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진실을 말한다는 것은 ‘조기수’처럼 나약한 사람이자 비겁함으로 일생을 살아온 사람에겐 정말 어려운 일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실제 제가 만약 그런 상황이고, 진정한 사람이라면, 진실을 인정하는 ‘마지막 한번의 용기는 가져야하지 않을까’라고 조심스레 말씀드립니다.

멋진 작품을 만들어 주신 곽정환 감독님과 모든 스태프들, 함께한 배우 선후배님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한 순간도 놓치지 않고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고맙습니다’라고 정중히 인사 올리고 싶습니다. 2021년 새해는 더 건강하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행운이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저도 더 재밌고 멋진 작품들로 열심히 인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신축년 대한민국 파이팅!

안은재기자 eunjae@sportsseoul.com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