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19 읽음
코로나로 인한 여행 갈증을 날려버리는 전세계 이색 호텔 TOP6
레드프라이데이
0
여행을 다니다 보면 전 세계적으로 비슷한 호텔이나 게스트하우스가 많이 있습니다

.

숙소를 정할 때 많은 기준이 있을 것 같은데요

.

보통은 편안하게 쉴 수 있고 접근성이 좋은 곳을 많이 고를 것 같습니다

.

그러나 이 세상에는 조금 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숙소들도 많이 있습니다

.
그리고 이런 숙소에서는



인생 경험



을 할 수도 있죠

.

오늘

RedFriday

에서는 코로나가 끝나면 꼭 한 번쯤은 가보고 싶은 세계의 이색 숙소들을 소개할 텐데요

.

과연 어떤 곳이 있을지 함께 만나보겠습니다

.

1. 숨만 쉬어도 힐링


트리 하우스



를 아시나요

?

트리 하우스는 말 그대로 나무 위에 집을 짓는 것입니다

.

창밖에는 나뭇잎이 있고

,

새소리가 들리며

,

나무 향으로 숨만 쉬어도 힐링이 되는 공간이죠

.

오늘 대표적으로 소개할 트리 하우스는 스웨덴에 위치한



트리 호텔



인데요

.

이곳은 숲 바닥에서

6

미터 상공에 매달려 있습니다

. 9

월부터

3

월까지는 오로라 관광을 할 수도 있는 곳이라고 하네요

.

2. 언더 더 씨
2018

년 말 콘라드 볼디브 랑갈리 아일랜드에서는 독특한 객실을 공개했습니다

.

바로 몰디브의 멋진 해양 생태계를 구경할 수 있는



수중 호텔



이었습니다

.

이 호텔 객실은 싱가포르에서 만들어져 몰디브까지 오게 되었는데요

. 1

박에

4

만 달러라는 사악한 가격이라고 하네요

.

만약 이 정도의 돈이 없다면 수중 레스토랑



이타

(Ithaa)’

에서 식사를 할 수도 있습니다

.

3. 크레인에 매달려 하룻밤을?
공사현장에서 사용하는 크레인으로 만든 호텔입니다

.

이 호텔은 네덜란드에 위치하고 있는



야이스 크레인 아파트먼트



입니다

.

야이스라는 회사에서는 오래된 크레인으로 호텔을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

호텔 객실 내에서는 도시의 강을 볼 수 있다고 하네요

.

4. 기린과 함께 식사
케냐에 위치한 한 호텔입니다

.

이 호텔에 체크인을 하면 가장 먼저 배우는 것이



기린에게 먹이 주는 법



이라고 하는데요

.

왜냐하면 이곳은 기린의 서식지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

이곳에 사는 기린은 호텔 창문 안으로 머리를 들이밀고 사람들이 주는 먹이를 받아먹는다고 하는데요

.

이에 많은 인스타그래머들의 성지가 되기도 했습니다

.

5. 귀신의 집 아닌가요?
스리랑카에 위치한 헬가스 폴리

(Helga’s Folly)

라는 이름의 호텔입니다

.

이 호텔의 웹사이트에는



일반적인 호텔을 찾는다면 다른 곳에 가세요



라는 설명이 있을 정도로 독특한 곳이죠

.

이곳에는 사이키델릭한 수공예품

,

해골

,

왁스가 뚝뚝 떨어진 소품 등 공포스러운 소품으로 가득 차이 있는데요

.

이곳에 머문다면 아마 팀 버튼의 영화 속에 온 느낌을 받을 것 같네요

.

6. 소금 호텔


팔라시오 데 살



이라는 이름의 이 호텔은 소금으로 만들어진 호텔입니다

.



,

천장

,

조각품

,

그리고 많은 가구들이 커다란 소금 벽돌로 만들어졌다고 하네요

.

이 호텔은 우유니 사막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

지구상에서 가장 큰



소금 건축물



이라고 합니다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