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10 읽음
‘계약 결혼’ 소리 들었던 톱스타 부부, 한 달 최소 2억 벌어들이는 근황
십중팔구
1
대한민국 대표 미남 미녀의 만남, 누가 떠오르시나요? 맞습니다. 이견 없이 장동건과 고소영의 이야기죠. 비주얼적으로 워낙에 화려한 두 사람이다 보니, 막연히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은 했지만 이들이 실제로 연인 사이라는 사실이 밝혀졌을 땐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는데요. 너무도 믿기지 않아 ‘계약 결혼’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이들의 러브스토리를 함께 만나볼까요?
배우 장동건은 92년 MBC 공채 탤런트로 데뷔하여 연기 경력을 쌓아오다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 <마지막 승부>를 통해 청춘스타로 급부상했습니다. 조각 같은 외모로 그 시절 여성들의 마음을 순식간에 사로잡았죠. 고소영 역시 92년 배우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여러 작품에 출연하며 얼굴을 비추다 정우성과 함께 촬영한 <비트>를 통해 남성들의 로망이 되었죠.
두 사람은 배우로서 필모그래피를 쌓던 중 1999년 영화 <연풍연가>를 통해 처음으로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됩니다. 당대 최고의 스타였던 두 사람의 풋풋한 커플 연기를 볼 수 있는 작품이죠. 당시 <연풍연가>는 영화의 흐름상 모든 촬영을 제주도에서 진행했습니다. 때문에 출연 배우들은 두 달가량 제주도에 머물러야만 했죠.
의외로 장난기가 많은 고소영과는 달리 장동건은 말수가 적은 편이라고 전해지는데요. 때문에 <연풍연가> 촬영 당시 고소영은 장동건과 친해지기 위해 그에게 ‘동숙이’라는 별명을 붙여주게 됩니다. 이에 장동건은 그녀를 ‘고소팔’이라고 부르게 되죠. 아주 유치하기 짝이 없는 별명이지만 이들은 귀여운 별명과 제주도의 분위기 속에서 친밀한 관계로 발전합니다.
이후 절친한 ‘친구’ 사이가 된 장동건과 고소영은 자주 어울리며 몇 차례의 열애설에 시달리게 됩니다. 99년에는 미국 LA에서 함께 쇼핑하는 모습이 목격되어, 그리고 2001년에는 한 영화사 대표의 부친상 빈소를 함께 찾아 열애설이 불거졌죠. 하지만 이들은 계속되는 열애설을 강력하게 부인하며 친구 사이라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ohmynews, osen

하지만 이들의 열애설은 지난 2009년 상반기를 기점으로 다시 불거지기 시작합니다. 장동건이 고소영의 집 주변으로 이사를 오면서부터입니다. 본래 부모님과 함께 살고 있던 장동건이 독립할 공간으로 그녀의 동네를 선택한 것은 아무리 봐도 의미심장하다는 것이 열애설 의심의 근거였죠.
사랑에 빠지면 봐도 봐도 보고 싶은 것이 인지상정이기 마련입니다. 많은 이들의 추측대로 당시 이들은 실제로 열애 중이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은 가까이 위치한 서로의 집을 오가며 무려 2년 동안이나 철저한 비밀 데이트를 즐겼죠. 이들이 철통보안을 지킬 수 있었던 것은 장동건과 고소영 모두 각각 당시 10년 넘게 함께 일하고 있는 매니저들이 그들의 비밀을 지켜줬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장동건과 고소영 커플의 탄생은 ‘남녀 사이에 친구는 없다’라는 의견에 힘을 묵직하게 실어주는 사건이었습니다. ‘동숙이’와 ‘고소팔’은 어떻게 친구에서 연인이 되었을까요? 때는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고소영은 ‘재벌가의 아이를 출산했다’는 말도 안 되는 악성 루머에 시달리며 슬럼프를 겪고 있었습니다. 출연했던 영화도 흥행에 실패해 배우로서는 최악의 상황을 맞닥뜨렸죠.
머리를 식힐겸 미국으로 떠난 고소영은 당시 미국에서 할리우드 영화를 촬영 중이던 장동건과 연락이 닿습니다. 오랜만에 밥이나 한 끼 먹자는 마음으로 약속 장소에 나간 고소영은 뜻밖의 혼란스러움을 겪습니다. 마냥 ‘동숙이’였던 장동건이 너무 든든한 남자로 느껴졌기 때문이죠. 갑작스럽게 싹튼 마음에 괴로워진 그녀는 숙소로 돌아와 ‘괜히 미국에 왔다. 동건이를 만나지 말 걸…’ 하는 생각에 빠졌다고 합니다. 친구에게 설렘이 느껴져 죄책감까지 들 정도였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이런 걸 정말 천생연분이라고 하나 봅니다. 고소영을 만나고 돌아온 장동건 역시 같은 감정을 느꼈습니다. 그는 이후 “타지에 있다가 오래된 친구와 얘기하니 좋았어. 한국 가면 연락해..”라는 문자를 보내죠. 그의 문자에서 사랑의 감정을 느낀 고소영은 한국에 돌아와 장동건에게 연락을 했고, 이를 계기로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연인 관계로 발전합니다. 고소영은 장동건이 당시 보냈던 문자를 아직도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다고 하네요.
startoday, sbs
osen

2009년 열애 사실이 발각된 고소영과 장동건은 이듬해 결혼까지 일사천리로 진행합니다. 국내 연예계를 대표하는 미남 미녀배우의 결혼식에는 물론 많은 이들의 뜨거운 관심이 쏟아졌는데요. 두 사람은 500여 명에 달하는 하객의 축하 속에서 아름다운 결혼식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1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깨가 쏟아지는 모습으로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죠. 일명 ‘속도위반’이었던 이들 커플은 2010년에 아들을, 2014년에는 딸을 만나 행복한 네 식구가 되었습니다.
news1, kyunghyang

장동건과 고소영 부부는 두 사람의 비주얼만큼이나 높은 수준의 재산으로도 많은 관심을 모았습니다. 이들은 부동산 재테크를 통해 재산을 크게 불린 것으로 유명한데요. 실제로 2011년에는 연예계 주택 부자 2위에 랭크되었고, 이후 두 사람의 추정 재산이 각 200억에 달한다는 사실이 밝혀져 놀라운 재력 수준을 방증하기도 했습니다. 게다가 두 사람의 한 달 임대 수익만 2억 가량이라는 기사가 보도되어 큰 화제가 되었죠.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