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01 읽음
[삼성 갤럭시 언팩] '갤S21', 사생활 보호·보안 '끝판왕'
더팩트
0
삼성전자가 15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갤럭시 언팩 2021 행사에서 갤럭시 S21 시리즈를 통해 최상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의 모습. /삼성전자 제공
[더팩트│최수진 기자] 삼성전자가 15일(한국시간)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21' 시리즈를 선보이면서 언제 어디서나 사용자에게 최상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 갤럭시S21, '보안 솔루션·에코 시스템' 통해 최상의 모바일 경험 제공

삼성전자는 이날 온라인에서 '갤럭시 언팩 2021'을 열고, 전작 대비 개선된 성능을 소개했다.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갤럭시 S21' 시리즈에는 5nm 프로세서와 보안 솔루션, 5G 이동통신, 갤럭시 에코시스템 등이 탑재됐다. 삼성전자는 "역대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신 스마트폰 프로세서를 탑재해 빠른 구동 속도는 물론 에너지 효율성, 더 나은 5G 연결성과 기기 내 AI 성능을 자랑한다. 또한, 8K 영상 촬영이나 동영상 편집, 클라우드 게임 등 고사양 고용량의 프로그램도 매끄럽게 즐길 수 있다.

초고속·초저지연의 5G 이동통신도 지원해 여러 기기에 연결해도 속도 저하 없이 다양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삼성의 독자적인 칩셋 레벨 보안 플랫폼인 '삼성 녹스 볼트'를 통해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도 더욱 안전하게 보호한다. '삼성 녹스 볼트'는 기존 하드웨어 보안 프로세서에 변조 방지 보안 메모리를 추가해 PIN·암호·생체 인식·블록체인·인증키 등을 보관한다.
갤럭시 S21 시리즈는 기존 대비 1.7배 큰 지문 인식 스캐너를 탑재했다. /삼성전자 제공
◆ 지문 인식 스캐너 확대…사생활 보호 기능도 개선

'갤럭시 S21' 시리즈는 기존 대비 1.7배 큰 지문 인식 스캐너를 탑재해 더욱 빠르고 편리하게 지문 인식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사용자가 사생활을 보호할 수 있는 새로운 기능도 선보인다. 사진을 누군가에게 공유하기 전에 사진을 촬영한 위치 정보를 포함한 메타 데이터를 삭제할 수 있으며, '프라이빗 쉐어(Private Share)' 기능을 이용해 공유한 콘텐츠를 누가, 언제까지 사용할 수 있는지도 설정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갤럭시 S21' 시리즈의 강력한 성능은 '스마트싱스 파인드'를 통해 갤럭시 에코시스템으로 확장된다. '스마트싱스 파인드'를 통해 네트워크 연결이 끊긴 상태에서도 다른 위치에 있는 다양한 갤럭시 기기를 빠르고 쉽게 찾을 수 있다.

삼성전자는 여기서 한 단계 더 나아가 갤럭시 기기 외에 반려동물이나 열쇠 등 사용자에게 소중한 것들을 빠르게 찾을 수 있도록 돕는 '갤럭시 스마트태그'도 선보였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삼성은 '모바일 최우선' 시대에 맞춰 사용자가 더욱 편리하고 개인화된 경험을 누리며, 자신을 더욱 잘 표현할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늘(15일)부터 '갤럭시 S21' 시리즈의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정식 출시일은 오는 29일이다. '갤럭시 S21'과 '갤럭시 S21플러스'는 8GB RAM, 256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한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99만9900원, 119만9000원이다.

'갤럭시 S21 울트라'는 12GB RAM, 256GB 내장 메모리 모델과 16GB RAM, 512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한 모델로 출시되며 가격은 각각 145만200원, 159만9400원이다.

jinny0618@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