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6 읽음
화성시, 15일부터 버스 7개 노선 공영제 전환 운영
스포츠서울
0
[화성=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 화성시는 민간 버스업체가 반납한 대중교통 취약지역 버스 노선 5개 등 총 7개 노선 14대를 15일부터 공영제로 전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공영제로 전환되는 버스 노선은 H106(남양읍~조암농협), H120(석포산단~수원역), H121(향남읍~양감면), H122(향남읍~양감면), H131(봉담읍~수원역) 총 10대다.

또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지난해 12월 개통한 H101(영천동~기산동)노선이 1대에서 4대로, H103(수원역~향남읍)노선이 1대에서 2대로 증차된다.

오는 29일에는 마을버스 17개 노선도 공영버스로 전환, 이달 중에만 총 23개 노선을 확보해 보다 안정적인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한다.

시는 지난해 3월부터 총 10회에 걸쳐 화성도시공사와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주민의견을 반영한 노선추가 계획을 수립했으며, 오는 2025년까지 총 335대, 공영버스 비율을 25%까지 높일 계획이다.

서철모 시장은 “그동안 대중교통에서 소외됐던 지역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며 “시민의 이동권을 보장하는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와 온실가스 감축까지, 지속가능한 도시로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