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900 읽음
홍준표 "복당 이렇게 어려울 줄 몰랐다"…'당원 투표' 언급
더팩트
2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전 당원 투표로 무소속 의원들의 복당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최수진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당원 투표로 무소속 의원들의 복당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5일 홍준표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당원의 입·복당 여부는 당원들이 결정하는 것"이라며 "몇몇 국회의원들이 개인적인 감정으로 결정 하는 게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히말라야 오지 학생들이 일주일 이상 산 넘고 강 건너 어렵게 학교 가는 길을 다큐멘터리로 본 일이 있다"며 "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이렇게 험난할 줄은 미처 몰랐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의 복당 문제는 전 당원들이 투표로 결정해주면 흔쾌히 받아들이고 만약 당원들이 거부하면 다른 길을 모색하겠다"며 "지도부 신임 여부도 당원들이 지금 지도부를 불신하고 있으니 전 당원 투표로 재신임 여부를 실시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당원들이 선출하지 않은 임명직 지도부가 활동한 지 6개월이나 됐다"며 "이제 당원들의 신임을 받아야 이 중차대한 서울·부산 시장 보궐선거를 지휘하는 데 정당성이 있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이번 발언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무소속 의원의 복당 여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자 내놓은 것으로 판단된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복당은) 상당 기간 어렵다"고 언급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지난 3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주호영 원내대표가 내 복당 문제에 대해 반대 하는 의원이 많고, 30~40대가 싫어하고,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당이 분열된다는 이유로 반대한다"며 "내가 듣기로는 부산 출신 의원 두세 명과 충청 출신 의원 한 명 빼고는 반대하는 분이 없다. 두 번이나 탈당해서 복당한 분 말씀치고는 참 어처구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그는 "내가 당대표일 때 당을 배신하고 나간 주호영 의원을 흔쾌히 복당시켰다"며 "정치가 참 무섭다. 정치 앞에서는 사람의 도리도 인간의 정리(情理)도 없다. 나는 사람의 도리상 주호영 원내대표가 복당 문제를 앞장서서 풀어줄 것으로 여태 착각했다"고 덧붙였다.

jinny0618@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