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42 읽음
바이든 당선 확정, 선거인단 270명 이상 공식 확보
스포츠서울
1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5일(한국시간)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의 당선을 인증하고 55명의 선거인단을 선출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대통령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과반을 공식 확보하게 됐다.

AP통신은 “알렉스 파디야 캘리포니아 국무장관이 캘리포니아주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공식 인증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바이든 당선인은 AP통신 집계 기준으로 캘리포니아의 선거인단 55명을 합쳐 총 279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해 대통령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절반인 270명을 넘기게 됐다.

올해 대선의 경우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결과에 승복하지 않음으로써 주별 당선인 인증 및 선거인단 확정이 관심사로 떠올랐지만, 캘리포니아주가 바이든 승리를 공식 인증함으로써 이제 바이든 당선인이 이긴 주들 가운데 콜로라도, 하와이, 뉴저지 등 세 곳이 남아있다. 이들 세 주의 선거인단까지 모두 확보하면 바이든 당선인은 총 306명, 트럼프 대통령은 232명의 선거인단을 공식 확보하게 된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애리조나, 조지아,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등 경합주를 중심으로 선거 결과에 불복하는 소송을 최소 50여건 제기했지만 지금까지 30여건이 기각당하거나 패소했다.

iaspire@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