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30 읽음
시흥시, 군포 공무원 임용 과정 경력위조 공무원 경찰 수사는...”징계만 받고 진급돼“
스포츠서울
0
[시흥=스포츠서울 최성우 기자] 시흥시 공무원이 거짓으로 수기로 경력위조 사건과 장모 과장이 손괴한 서류가 부활하여 감사실은 소청심사에서 서류를 받아 그 당시 공무원에게 서류를 보여주며, 진위 여부를 묻고 한 사실이 밝혀져 3일 논란이 일고 있다.

경기도 소청위원회는 손괴된 서류 부활에 대해 경찰의 수사 판단과 시흥시에서 처리 할 문제라고 답했다.

시흥시 피해자 관계자는 그 당시 장 모 과장이 서류를 손괴 하였고, 시흥경찰서에서 직권남용으로 참고인 조사를 받았으며, 현재 직렬과 관계없는 부서에서 근무하고 있고, 감사실 관계자가 손괴된 서류를 잘 보이지도 않은 복사분을 가지고 와서 확인 절차를 거쳤다고 말했다.

또 감사실 관계자는 군자동 동사무소에서 4년간 특정인에게 지하를 공장으로 무상 사용 월 170만원의 전기세를 시가 부담한 부분에 대해 감사를 받아 끝난 사건이라 했으나, 어느곳을 찾아보아도 감사 자료를 찾을 길이 없었다.

현재 시흥시를 보면 보직과 직렬에 대해 시흥도시공사 개발과 파견 근무자는 토목직이 아닌 지적직이며, 감사실 관계자는 사회복지. 정보통신과 직원은 행정직, 보직과 직렬이 전혀 맞지 않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다.

특히 관할 수사기관은 전혀 범죄 행위에 대해 인지를 하고도 손을 놓고 있다고 제보자들은 주장하고 있다.

제보자들은 한결같이 언론에서 제보 받은 범죄에 대해 속 시원하게 경기남부청을 통해 어떠한 답변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수사기관 한 관계자는 ”평정단위별 서열 임의 변경에 대해서는 공전자 기록 위작죄, 군포시 공무원 임용 과정 경력위조 관련은 허위공문서 작성 등 두가지 사건은 공소시효가 10년이며, 장 모씨에 대해 손괴된 서류 부활에 대해 공문서 손괴 및 허위공문서 작성 동행사에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최성우기자 ackee26@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