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95 읽음
文대통령, 김현미 등 장관 4명 교체…국민의힘 "정신 못 차린 '오기 개각'"
더팩트
2
문재인 대통령이 4일 김현미(국토부), 진영(행안부), 박능후(복지부), 이정옥(여가부)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한 가운데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사진)은 국민이 교체를 원했던 추미애(법무부), 강경화(외교부), 홍남기(기재부) 장관은 빠진 국면 전환용 오기 개각이라고 비판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4명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단행한 가운데 국민의힘은 김 장관 교체는 너무 늦었고, 국민이 교체를 원했던 장관들은 빠진 개각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문 대통령이 김 장관 후임으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임으로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임으로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임으로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를 지명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아직도 정신 못 차린 오기 개각, 국정쇄신의 목소리를 못 알아듣는 사오정 개각, 개(改)각 아닌 개(慨)각"이라며 "문재인 정권 4년 가까이 엉망이 된 국정을 고칠 의지는 눈 씻고 봐도 찾을 수 없는 국면 전환용"이라고 지적했다.

배 대변인은 이어 "국민이 그토록 교체를 원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기획재정부 장관)는 이번 개각에서 빠졌다"라며 "김현미 장관 교체도 너무 늦어 24번의 실패로 이미 부동산 시장은 수습 불가한 상태에 이르렀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배 대변인은 "정치는 희망인데, 이번 희망 없는 개각을 보면서 국민은 정부·여당에 대한 희망을 접었다"고 질타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