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8 읽음
인터파크 조사,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책은 '더 해빙'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인터파크가 2020년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와 함께 올해 출판계의 5대 핫이슈 키워드를 발표했다.

2020년의 출판계 이슈 키워드는 △코로나 △요즘책방 △부의기술 △집스토랑 △스크린셀러 등이 선정됐다.

먼저 올해 많은 전문가들이 코로나19 이후의 사회 각 분야의 변화 모습을 예측하는 도서를 출간했다. 대표 도서로 김난도 교수가 선정한 10대 키워드를 중심으로 팬데믹 위기에 대응하는 전략을 제시하는 ‘트렌드 코리아 2021’이 있다. 지난 10월에 출간돼 연간 베스트셀러 20위에 올랐다. 블룸버그 선정 세계 1위 미래학자 제이슨 솅커의 미래예측 ‘코로나 이후의 세계’, 코로나로 인해 비접촉이 일상화된 세상을 분석한 ‘언컨택트’, 세계 석학들이 내다본 ‘코로나 경제전쟁’, 현장 전문가 7인이 진단하는 코로나 이후 생존전략 ‘포스트 코로나’ 등이 있다.

2020년에도 유튜브와 방송의 영향력은 막강했다. tvN ‘요즘책방 : 책 읽어드립니다’에 언급된 책들이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저력을 발휘했다.

자기계발 서적의 판매가 크게 증가했다. 연간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도 30위 안에 재테크 등 ‘부의기술’에 관한 도서가 7종이나 올라왔다. ‘더 해빙’, ‘존리의 부자 되기 습관’, ‘돈의 속성’, ‘주식투자 무작정 따라 하기’, ‘부의 인문학’, ‘부의 대이동’ 등이 있다.

집 밥을 위한 요리책의 인기가 뜨거웠다. ‘박막례시피’, ‘백종원이 추천하는 집밥 메뉴’, ‘수미네 반찬’, ‘이정현의 집 밥 레스토랑’, ‘옥주부의 진짜 쉬운 집밥 레시피’ 등이 대표적이다.

드라마나 영화 원작 도서도 주목받았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로 제작된 ‘보건교사 안은영’, JTBC 드라마로 제작된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가 대표적이다.

올해 인터파크에서 판매된 도서 중 가장 많이 팔린 책은 홍주연, 이서윤 작가의 ‘더 해빙’이었다. 2위 ‘존리의 부자 되기 습관’, 3위 ‘돈의 속성’이었다.

인터파크 도서사업부 장덕래 부장은 “코로나19가 모든 것을 바꿔놓은 시기인 만큼 출판계에도 코로나19의 영향이 컸던 한 해였다. 2019년까지는 나 스스로의 감정에 충실하며 어떻게 하면 잘 사는 것인가에 집중하는 취지의 책이 주류였다면 2020년은 불확실한 세상에서 생존을 위해 부를 쫓는 마음가짐과 경제관념을 챙기기 위한 경제경영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요리 실용서, 심리 치유서 등이 인기를 끌었다”고 밝혔다.

eggroll@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