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59 읽음
최재성 박은영 "대학테니스는 우리가 최강"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김경무전문기자] 최재성(울산대)과 박은영(명지대)이 대학테니스 남녀단식 최강에 올랐다.

최재성은 22일 강원도 양구군 양구테니스파크 실내코트에서 열린 제31회 한국대학테니스선수권대회 남자단식 결승에서 같은 학교의 박용준을 2-1(6-3, 3-6, 6-3)로 누르고 우승했다. 최재성은 경기 뒤 “대학 진학 후 첫 결승 진출에 첫 우승을 차지해 기쁘다. 자신감과 하면 된다는 것을 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자단식 결승에서는 박은영이 강초연(한국체대)을 2-0(6-2, 6-3)으로 잡고 정상에 올랐다. 시즌 3관왕이다. 올해 하계대학연맹전 (학년별)과 춘계대학 연맹전에서 우승한 바 있다.

박은영은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우승해 기쁘다. 감독 선생님과 동료들과 함께 영광을 나누고 싶다. 대체로 만족할 만한 플레이가 아니어서 조금은 아쉬움이 남지만, 초반 어려움을 잘 이겨낸 것이 승리의 발판이었다. 동계훈련을 통해 단점을 보완하고 체력을 키워 내년에는 보다 더 멋진 플레이로 대학생활을 마무리하고 싶다”고 우승소감을 밝혔다. kkm100@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