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58 읽음
거리두기 2단계 임박…소비심리 다시 하락하나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동효정 기자]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이 현실화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임박했다. 한국은 정부 조치가 소비자심리에 미치는 영향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에서도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추석을 기점으로 살아나기 시작한 소비심리가 11월 반등했지만 코로나19 전국적 확산으로 다시 꺼지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감돌고 있다.

코로나19가 산발적 감염으로 급속히 번지면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통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정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번 고비를 못 넘기면 대규모 재유행 가능성이 있다”면서 수도권 외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고 있는 호남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대해서도 “1.5단계로 선제 조정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거리두기 2단계는 △1.5단계 기준의 2배 이상 증가 △2개 이상 권역 유행 지속 △전국 300명 초과 가운데 하나를 충족할 때 시행된다. 2단계에서는 우선 중점관리시설 9종 가운데 △클럽, 룸살롱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등 중점관리시설 중 유흥시설 5종은 사실상 영업금지에 해당하는 ‘집합 금지’가 내려진다. 카페는 영업시간과 관계없이 포장, 배달만 허용되며 음식점은 저녁 시간까지는 정상 영업을 하되 오후 9시 이후로는 포장, 배달만 할 수 있다. 상점, 마트, 백화점(종합소매업 300㎡ 이상)에서는 2단계에서도 마스크 착용과 환기, 소독 의무를 지켜야 한다. 2.5단계로 격상될 경우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금지된다.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정부 지침에 따른 일상 속 제약이 강화되면 살아난 소비심리 불씨가 연말 대목을 앞두고 다시 꺼질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에 대한 정부 대응이 경제에 미친 영향’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영국 옥스퍼드대가 전 세계 185개국 코로나19 정책을 분석해 정부 대응 정도를 나타낸 지수를 발표했다. 학교 및 직장 폐쇄, 공공행사 취소, 여행 금지 등 국민의 이동이나 경제활동 제약을 보여주는 엄격성 지수를 통해 주요국 경제 변수를 살펴봤다.

분석 결과 한국은 정부의 엄격성 지수가 10포인트 변할 때 -5.0포인트 영향을 받아 OECD 국가 평균(-2.2포인트)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4.1포인트)이나 일본(-4포인트)보다도 정부 조치에 크게 영향을 받은 것이다. 올해 1~4월 한국의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자심리 위축 정도는 -33.4포인트로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오준범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등 강력한 방역 활동이 갖는 경기 회복과의 상충관계를 고려해야 하지만 방역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인한 국내 실물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세심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vivid@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