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39 읽음
경쟁률+매매가 상승세, 주상복합 다시 뜬다!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주택시장에서 다소 소외받던 주상복합이 다시 뜨고 있다. 청약 경쟁률이 세 자릿수로 늘어났고 매매가도 상승 중이다. 정부의 규제 속에 부동산 시장 흐름이 바뀌며 다시 인기몰이에 나서고 있다.

올해 부동산 시장은 크게 요동쳤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연이어 발표된 탓이다. 하반기에는 주상복합이 우수한 입지와 더불어 최신 특화 설계 도입으로 고급 주거단지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감정원 청약홈을 조사한 결과 하반기(7월 1일~11월 12일) 평균 청약 경쟁률이 세 자릿수가 넘은 단지 중 3개 단지가 주상복합이었다.

GS건설이 지난달 27일 청약을 진행한 경기 남양주시 별내동 별내자이 더 스타는 평균 청약경쟁률 203.3대 1에 기록했다. 421가구를 모집하는 1순위에 8만 5593명이 청약을 신청했다. 서울 성북구 길음동의 길음역 롯데캐슬 트윈골드와 부산 연제구 연산동의 연제 SK뷰 센트럴도 세 자릿수 평균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주상복합의 상승세를 증명했다.

주상복합 매매가도 상승 기류를 타고 있다. 서울 양천구 목동 트라팰리스 웨스턴에비뉴의 전용 161㎡(47층)는 지난달 16일 29억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8월 실거래가(23억7500만원) 대비 약 5억원이 올랐다. 인근 하이페리온 2차 전용 136㎡(22층) 역시 지난 9월 1년 만에 2억 7000만원 오른 19억 7000만원에 매매됐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주상복합 타워팰리스 2차 전용 164㎡ 매물(26층)은 지난달 19일 무려 30억원에 팔렸다. 서울 뿐만 아니라 지방 주상복합 매매가도 상승 중이다.

설계, 기술이 진화된 것도 상승세에 한몫했다. 100% 중소형으로 구성한 단지가 나오고 전 가구를 판상형, 맞통풍 등 일반 아파트 구조로 설계해 주상복합의 가장 큰 단점으로 꼽히는 통풍과 환기 문제를 해결한 단지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단점으로 지적되던 비싼 관리비가 보강된 단지도 나오고 있어 아파트와 별 차이가 없다는 전문가들의 평가다. 코오롱글로벌이 대전 중구 선화동에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을 공급할 예정이고 대구 중구 삼덕동2가 5번지 일원에는 동성로 SK리더스뷰가 분양될 예정이다. 부산 수영구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이 힐스테이트 남천역 더퍼스트를 분양한다.

주상복합은 대체로 입지가 좋다. 주상복합은 대부분 용도지역상 준주거지역이나 상업지역에 위치해 역세권이거나 교통이 편리하다. 기본적인 상권에 단지 내 상가 내 카페, 은행, 마트, 편의점, 병의원 등 다양한 편의시설도 갖춰져 있다. 대형 면적으로 구성된 곳이 많고 고층으로 구성됐기 때문에 조망권과 일조권도 좋다. 일반 아파트에 비해 매매가도 덜 올랐다는 인식 덕분에 수요자가 몰리고 있다.

iaspire@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