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78 읽음
'5연패 늪'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 "블로킹이든, 서브든 분위기 살려야"[현장코멘트]
스포츠서울
1
[인천=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5연패 부진에 빠진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분위기 반전을 화두로 내걸었다.

이 감독은 2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리는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전을 앞두고 “분위기를 살려야 한다. 블로킹도 있고 서브도 있다. 그러나 가장 분위기가 최고조로 오르는 건 랠리에서 이길 때”라며 “수비에서 연결이 제대로 돼야 하고 공격수도 공이 조금 잘못 올라오더라도 책임감을 갖고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 시즌 들어 공격성공률이 저조한 양효진에 대해서는 “전체적으로 공격성공률이 떨어진 상황이다. 세터와 호흡 문제다. 연습 때와 경기는 다르다”며 “경기하면서 더 나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블로킹 성공률이 저조한 것과 관련해 “이다영이 있을 땐 센터 포지션 선수가 자신의 위치에서만 막으면 됐다. 양쪽 사이드 높이가 낮아지면서 블로커들이 여러군데 신경써서 그렇다”며 “본인이 막아야 하는 자리에만 신경쓰자고 양효진에게도 얘기했다”고 말했다.

kyi0486@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