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39 읽음
[90년대 게임광고] "진짜 영웅전설은 가가브죠"
게임메카
0
한국 게임의 성숙기였던 1990년대를 기억하십니까? 잡지에 나온 광고만 봐도 설렜던 그때 그 시절의 추억. '게임챔프'와 'PC챔프', 'PC 파워진', '넷파워' 등으로 여러분과 함께 했던 게임메카가 당시 게임광고를 재조명하는 [90년대 게임광고] 코너를 연재합니다. 타임머신을 타고 90년대 게임 광고의 세계로, 지금 함께 떠나 보시죠
▲ 영웅전설1 광고가 실린 제우미디어 게임챔프 1996년 1월호 (사진출처: 게임메카 DB)
영웅전설 시리즈는 크게 세 종류로 나뉩니다. 1~2편을 포함하는 이셀하사, 3~5편 트릴로지인 가가브, 그리고 현재까지 총 9편이 나오며 현재진행형인 궤적 시리즈죠. 그 중 국내 올드 게이머들에게 가장 유명한 작품은 가가브 트릴로지 가 아닐까 합니다. 궤적 시리즈 역시 나름 탄탄한 세계관과 팬층을 보유하고는 있지만, 한동안 한국어판이 발매되지 않았던 시기가 있거든요.

게임메카 기자들 사이에서도 '영웅전설은 가가브까지!'라는 의견과 '궤적 시리즈의 매력을 모르는 당신은 불쌍해요!'라는 의견이 갈리고 있는데요, 오늘은 90년대 게임잡지에 실린 이셀하사와 가가브 트릴로지 5작품 광고를 살펴보겠습니다. 궤적 시리즈 광고를 다루지 않는 이유는 단순히 그 시절 궤적 시리즈가 국내 정식 발매되지 않았기 때문이니 오해 없으시길!
▲ '드래곤 슬레이어' 표기가 붙어 있던 영웅전설 1
▲ 이셀하사 편 마무리를 장식한 영웅전설 2
▲ 가가브 트릴로지 첫 작품, 영웅전설 3 하얀마녀
그리고 6개월 후, 가가브 트릴로지의 첫 작품인 영웅전설 3 하얀마녀가 국내 발매됐습니다. PC챔프 1997년 2월호 광고에는 영웅전설 시리즈를 상징하는 두 주인공인 크리스와 쥬리오가 보입니다. 게임에 대한 소개도 간략하게 나와 있는데요, '전 9장으로 구성되며, 서장과 1장만으로도 영웅전설 2를 능가하는 데이터량', '세련된 시나리오와 풍부한 이벤트' 등이 보이네요.

이번 작품부터 무슨 왕국이니 왕자니 하는 드래곤 슬레이어 시리즈의 흔적을 100% 벗어나, 영웅전설만의 새로운 이야기를 써내려갑니다. 전작들과 분위기가 상당히 달라지긴 했지만, 여전히 판타지적 세계관에 기반하고 있어 큰 위화감이 느껴지진 않았습니다. 캐릭터성은 한층 강화되어, 이 때부터 본격적인 영웅전설 팬들이 무수히 생기기 시작했죠.
▲ 광고가 없으므로 공략글로 대체하는 영웅전설 4 주홍물방울
아쉽게도 영웅전설 4 주홍물방울 광고는 찾지 못했습니다. 대신 PC챔프 1997년 9월호 게임 공략 표지를 소개합니다. 게임 메인 이미지가 뒷편에 보이는데, 주인공 어빈을 중심으로 여동생 아이멜, 친구 마일, 조력자인 가웨인, 나름 여주인공임에도 불구하고 큰 존재감이 없는 루티스 등이 보입니다. 참고로 이 멤버가 모두 갖추어진 파티는... 적어도 게임 내에 등장하진 않습니다. 스토리는 물론, 시스템적으로도 불가능한 꿈의 파티네요.

영웅전설 4는 당시 유행하던 높은 자유도를 구현해 화제를 모은 게임입니다. 주요 스토리를 따라가며 알선소 의뢰를 받아 수많은 서브 퀘스트를 수행하고, 그에 맞춰 동료를 자유자재로 영입하거나 방출하는 등의 행위가 가능했습니다. 그래서인지 국내에서는 3편 이상으로 큰 인기를 얻었고, 지금도 많은 이들이 시리즈 최고 명작으로 꼽고 있습니다.
▲ 가가브 트릴로지의 마지막 작품인 영웅전설 5 바다의 함가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