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98 읽음
‘식스센스’ 김영광, 예능 정글의 먹이사슬 최약체
스포츠경향
0
tvN제공.
tvN 예능 ‘식스센스’가 김영광과 함께 더욱 치밀해진 육감 현혹 타임을 이어간다.

22일 오후 방송되는 ‘식스센스’ 7회에서는 유재석,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 그리고 게스트 김영광이 특이한 식당을 방문한다. 콘셉트부터 고개를 갸웃거리게 하는 수상한 식당들과 연기인지 사실인지 자꾸만 의심하게 만드는 사장님들이 큰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첫 번째 특이한 식당에서는 제시를 떠올리게 하는 사장님이 시작부터 유재석과 고도의 신경전을 벌인다. 어떻게든 힌트를 알아내려는 멤버들과 거침없고 솔직한 사장님의 매운 입담이 시청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식스센스’라는 예능 정글에 발을 들인 먹이사슬 최약체 김영광은 등장만으로 멤버들의 환한 미소를 자아냈지만, 얼마 가지 않아 가디건 하나 때문에 핀잔을 받는 신세에 처해졌다고 전해져 기대를 높인다.
tvN 제공.
두 번째 식당에서는 별안간 전소민이 눈물을 글썽인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울컥하는 전소민과 이를 크게 걱정하지 않는 멤버들은 유쾌함을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예능 천재 전소민의 눈가에 눈물이 고인 이유는 무엇일지, 모두를 당황시킨 가짜 식당의 정체는 방송으로 확인할 수 있다.

연출을 맡은 정철민 PD는 “한층 더 치밀해진 가짜 후보들이 등장한다. 제작진의 큰 그림을 예상하고 이를 한 번 더 꼬아서 가짜를 맞추려는 멤버들, 육감 현혹을 위해 새로운 방법을 동원하는 제작진의 보이지 않는 싸움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