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94 읽음
민주당, 교육위 국감서 '나경원 아들 특혜' 의혹 집중 추궁
더팩트
2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의 서울대 국정감사에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이새롬 기자
[더팩트ㅣ국회=허주열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2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학교 국정감사에서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현 국민의힘) 아들에 대한 특혜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나 전 의원 아들 김모 씨는 중학교 때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 명문 학교인 세인트폴 고등학교와 예일대를 졸업했다. 김 씨는 고등학교 재학시절인 2014~2015년 방학 때 서울대 의대 교수의 도움을 받아 연구를 진행하고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는데, 이 과정이 '나경원 아들'이어서 가능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해당 의혹에 대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김 씨가 연구를 직접 수행하고 결과를 분석해 발표문도 직접 작성했다"며 "김 씨의 연구 발표문 제1저자 등재는 연구 윤리 위반이 아니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범여권 의원들은 특혜가 있었다고 확신하는 분위기다. 이날 국감에서 강민국 열린민주당 의원(비례)은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서울대 교수가 (김 씨에게) 실험실을 한 달간 빌려주고, 지도 대학원생에게 연구노트 검토를 지시했다. 발표도 제1저자 책임자가 하는 게 맞는데 김 씨 대신 다른 학생이 했다. 대리 발표가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에 오 총장은 "1저자가 사정상 학회에 못 가면 포스터는 저자 중 한 명이 발표하면 된다"고 답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22일 교육위 국감에서 나경원 전 의원 아들이 고교시절 서울대에서 연구해서 국제 학술학회에서 제1저자로 논문 포스터를 발표한 것이 나경원 아들이어서 가능한 특혜라고 주장했다. /임세준 기자
강 의원은 또 "얼마 전 돌아가신 택배 노동자가 있다. 만약 이 노동자 아들이 서울대에서 연구해서 국제 학술학회에서 발표하겠다고 하면 서울대 실험실을 한 달 동안 빌려주고, 대학원생에게 연구검토를 맡기는 게 가능한가"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오 총장은 "서울대는 공공기관이 만큼 외부인에게 시설을 개방하는 것은 문제가 없다. 교수들이 판단하는 것"이라면서도 "나 전 의원 아들 건은 그런 기회를 다른 사람이 가질 수 없다는 것이 문제여서, 다른 사람도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씨가 고교시절 작성한 포스터에 '고등학생'이 아닌 '서울대 대학원생'으로 잘못 표기된 것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서동용 민주당 의원은 오 총장에게 "공저자가 모두 서울대 소속으로 돼 있다. 나 전 의원 아들이 서울대 대학원 소속인가. 이게 가능한가"라고 물었고, 오 총장은 "그렇게 하면 안 된다. 소속을 잘못 기재한 것은 명백한 교수의 잘못이다"라고 말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도 "당시 나 전 의원 아들은 고등학생인데 대학원에 소속돼 있다고 나온다"며 "포스터 논문은 공문서다. 공문서를 위조한 것인데 연구윤리 위반은 아닌가"라고 따졌다.

이에 오 총장은 "논문은 공문서가 아니라고 하는데, (공문서인지 여부는 다시) 확인하겠다"며 "연구진실성위원회 판정을 토대로 윤 모 교수에게 '주의'를 줬다"고 답했다.

한편 나 전 의원은 이날 국감에 자진해서 증인으로 출석해 의혹에 대해 소명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으나, 증인으로 채택되지 않았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