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78 읽음
[스경X현장] 결국 울어버린 ‘대장 독수리’…김태균 “우승 못 한 일, 평생 한”
스포츠경향
1
한화 내야수 김태균이 2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 참석해 은퇴의 변을 밝히고 있다. 대전|이석우 기자
“안녕하십니까. 한화 이글스 김태균입니다.”

인사말을 건내자마자 참을 수 없는 눈물이 끓어올랐다. 은퇴사실을 밝히며 서산 2군 연습장에서 짐을 빼고, 은퇴 기자회견 당일 그라운드에서 후배들과 인사를 나눌 때도 멀쩡하던 눈시울은 은퇴 기자회견장에서 첫 인사말을 내뱉는 순간 빠르게 젖었다.

프로데뷔 20년, 일본에서의 2년을 제외하고 한화 이글스 선수로만 경력을 보낸 내야수 김태균(38)이 은퇴의 변을 밝혔다. 김태균은 22일 오후 3시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은퇴소감, 은퇴를 결심하게 된 계기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 등을 전했다. 일찌감치 이 장소에는 취재, 사진, 영상 등 70여 명의 취재진이 자리를 메워 그의 선수로서 마지막 모습을 담았다.

김태균은 “우승을 하지 못한 것이 평생의 한으로 남을 것 같다”고 아쉬워했고, 현역시절 회자됐던 많은 별명을 언급하면서 ‘김질주’라는 별명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웃어보이기도 했다.

이하 김태균의 주요 일문일답.

- 은퇴 소감

“안녕하십니까. 한화 이글스 김태균입니다.(눈물 흘림. 한동안 진정) 네 먼저. 20년 동안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셨던 한화 이글스 팬 여러분들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워낙 지금 감사드릴 분들이 많아서 일일이 다 호명을 하지 못하는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 또 저를 신인시절부터 잘 보살펴주신 한화 이글스 역대 감독님들께 감사의 말씀 다시 한 번 드리고. 최선의 경기력을 위해 도와주신 코치님들 감사했다고 전하고 싶다. 저와 함께 땀 흘리고. 모든 걸 함께 했던 모든 선수들. 정말 고마웠고. 앞으로도 한화 이글스가 강팀이 될 수 있는. 그런 팀으로 힘을 내줬으면 좋겠다는 말을 해주고 싶다. 그리고 어린시절부터 모든 걸 희생하시고. 아들 김태균만 바라보고 사셨던 저희 부모님. 집에 있는 와이프와 아기들. 고생했다고 전하고 싶다. (중략)언제나 저희 한화 이글스는 저의 자존심이었고 자부심이었다.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뛰게 된 것도 굉장히 큰 영광이었고. 이제 이글스 유니폼을 벗는다고 생각하니까. 마음이 좀 착잡한 건 사실이고. 또 언제나 항상 시즌 시작하기 전에 팬들에게 ‘올시즌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우승을 해 팬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인터뷰 하면서 팬들에게 희망을 드렸는데. 그 약속을 한 번도 지키지 못한 거에 대해서 정말 팬들에게 죄송하고(눈물 훔침) 제가 남은 인생에서도 평생 한으로 남을 거 같다. 그럴 거 같은데. 저희 좋은 후배들이 저의 한을 좀 풀어줬으면 좋겠고. 저희 팀에는 젊고 유망한 선수들이 많이 보이고 있으니까. 제가 이루지 못했던 그 꿈을 우승이라는 꿈을 이뤄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은퇴를 결심하게 됐다.”
한화 내야수 김태균이 2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 참석해 눈물을 훔치고 있다. 대전|이석우 기자
- 2006년 한국시리즈 준우승이 마음에 많이 남을 것 같다.

“사실 그때는 저도 어렸고. 좋은 선배들이 이끌어주셔서 한국시리즈 경험을 하면서 얼마나 소중한지 느끼지 못했던 듯하다. 그때는 저희 팀이 강팀이었기 때문에 언제든지 그런 경험이 올 거라는 생각을 하고 기대를 했던 거 같은데 이렇게 우승이라는 기쁨이 이렇게 힘든 거라는 걸 깨닫게 되는 거 같다. 저도 항상 후배들에게 그런 기회가 쉽지 않고 오지 않는 거니까 기회가 올 때는 최선을 다해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 현역 시절 별명이 많았다. 기억에 남는 별명이 있다면?

“너무 많아서…(웃음). 어린 시절에는 ‘김질주’가 좋았다. 제가 좀 덩치도 크고 느릿느릿한 이미지기 때문에 김질주가 마음에 들었고 팀의 중심이 되고 나서는 ‘한화의 자존심’ 그 별명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 은퇴를 결심하게 된 계기

“지난 시즌 1년 계약을 하면서 마음속으로 다짐한 것도 내가 납득하지 못하는 성적이 난다면 뭔가 결단을 내리고 싶었고. 한화 이글스에 저로 인해서 뭐가 부담이 되거나 그 부분에 대해서 줄여주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 스무 살 젊을 때보다 운동량을 많이 웨이트라던지 모든 부분에서 양을 많이 가져갔었기 때문에 후회를 남기고 싶지 않아서 최선을 다했다. 시즌 개막하고 얼마 되지 않아서 2군으로 내려갔을 때. 그때 혼자 제 마음 속으로 많은 생각을 했고. 준비를 하고 있었던 거 같다. 올라와서 팀 상황이 여의치 않아서 열심히 했고. 8월에 다시 2군 가면서 마음을 굳히는 계기가 됐다. 서산에서 많은 젊은 선수들 보면서 최종적으로 결심을 하게 된 거 같다.”

- 기억에 남는 기록이 있다면?

“300홈런, 2000안타, 1000타점 그 기록 만든 것도 뿌듯하다. 또한 주목을 많이 받았던 연속출루기록이 생각난다.”

- 단장 보좌 어드바이저로 내년 활동하게 됐다.

“야구를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시작해 야구만 바라보고 지금까지 살았다. 못 해본 것, 해보고 싶은 거도 많고 야구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고 한화가 좋은 팀으로 갈 수 있는 여러 공부를 하고 싶다. 단장 보좌 보직은 구단이 팀을 이끌어 가는데 있어서 저도 조언을 하고 조율을 할 수 있는 역할이 될 거라고 생각하고 좋은 결과로 갈 수 있도록 준비도 잘 할 거고 공부도 하겠다.”
한화 내야수 김태균이 2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은퇴 기자회견에서 복받치는 감정을 추스르고 있다. 대전|이석우 기자
- 1982년생 친구들에게 전할 말이 있다면?

“저 때문에 괜히 친구들에게 머리가 복잡하거나 마음이 불편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게 된 거 같아서 미안하게 생각한다. 하지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었으니까 친구들은 오래오래 야구 잘 해서 더 멋있게, 내가 하지 못한 멋있는 마무리를 했으면 좋겠다. 좋은 추억들이 많아 추억들을 안고 떠날 것이다. 친구들은 열심히 잘 해서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 했으면 한다.”

- 어떤 선수로 기억해줬음 좋겠나?

“어떻게라도 기억을 해주시면 좋을 거 같다. 저의 강점인 김별명이 있으니까(웃음). 어떤 식으로라도 팬들에게 오래 기억에 남을 수 있으면 좋을 거 같다. 전에는 크게 그런 걸 못 느꼈는데 팬들에게 잊힐 거 같다는 생각에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다. 어떤 부분이라도 기억에만 남을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