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988 읽음
‘두 번은 안 당해’…흥국생명이 무서운 이유
스포츠경향
3
흥국생명 김연경(가운데)이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GS칼텍스전에서 이재영과 이다영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흥국생명이 ‘배구여제’ 김연경과 국가대표 쌍둥이 이재영, 이다영을 앞세우고도 컵대회 결승전에서 GS칼텍스에 완패한 것은 V리그 개막에 앞서 팀의 허점을 보완하는 기회가 됐다. 선수 구성 면에서 최고의 전력을 갖춘 흥국생명이 실패를 반면교사 삼아 업그레이드되는 모습까지 보여준다면 올 시즌 흥국생명을 뛰어넘는 건 더욱 쉽지 않은 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흥국생명은 지난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방문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9-27 30-28 26-28 25-17) 승리를 거뒀다. 11년 만에 복귀한 김연경의 올 시즌 V리그 첫 승리다.

김연경은 경기가 끝난 후 “컵대회가 끝나고 오늘 개막전만을 기다렸다. GS칼텍스를 상대로 준비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흥국생명이 GS칼텍스를 꺾기 위해 잔뜩 벼르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말이었다.

이날 경기의 통계를 보면 흥국생명이 컵대회 결승전에서 드러났던 문제점들을 완벽히 수정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당시엔 새로운 주전 세터 이다영과 공격수 루시아 프레스코 간의 믿음이 두텁지 않았다. 루시아는 날개 공격수 3명 중 가장 높은 공격성공률(53.57%)을 기록했으나 공격점유율(22.58%)은 가장 낮았다.

이번 V리그 경기에서 이다영은 루시아(공격점유율 32.54%)와 김연경(27.81%), 이재영(30.18%)을 고르게 활용했다. 루시아는 43.64%의 공격성공률로 팀 내 최다인 27득점을 올렸다.

컵대회 당시 GS칼텍스의 집요한 목적타 서브를 받느라 고전했던 이재영은 이번 경기에선 이를 악물고 상대 공세를 막아냈다. 컵대회 결승전에서 35.9%였던 리시브 효율이 21일 경기에선 50.98%까지 치솟았다. 공격도 놓치지 않았다. 루시아, 김연경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19득점을 올리면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컵대회 때 GS칼텍스의 3인 블로킹에 봉쇄당했던 김연경도 V리그에선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1세트에선 206㎝의 장신 공격수 메레타 러츠(GS칼텍스)를 의식하다가 공격성공률이 14.29%에 그쳤으나 2세트에선 해법을 찾아 공격성공률을 54.55%로 끌어올렸다. 김연경은 “벤치의 도움을 받아 변화를 줬다”고 설명했다.

김연경은 3세트를 GS칼텍스에게 빼앗긴 뒤 맞이한 4세트에서 강소휘(GS칼텍스)에게 목적타 서브를 연신 때려 넣으며 상대 수비를 사정없이 흔들기도 했다. 4세트 강소휘의 리시브 효율은 18.18%까지 하락했다. 설욕을 원했던 김연경과 이재영, 이다영의 열망은 팀 전력의 업그레이드로 이어졌고 결국 승리로 돌아왔다.

김연경은 “우리가 무조건 우승한다는 전망이 있지만 팀마다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포진해 있다. 모두 비슷한 조건”이라면서 “모든 팀의 수준이 좋다. 열심히 해서 우승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