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71 읽음
'완패' 김도훈 감독 "포항전 다 이기고 싶었는데…"[현장인터뷰]
스포츠서울
0
[포항=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포항전 다 이기고 싶었는데…”

김도훈 감독이 이끄는 울산은 18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25라운드 포항과의 원정 경기에서 0-4로 완패했다. 울산(승점 54)은 다득점에서 앞서 선두는 유지했으나 전북(승점 54)과 승점이 같아 불안한 리드를 잡게 됐다. 더욱이 이날 불투이스와 비욘존슨이 연거푸 다이렉트 퇴장을 당하면서 남은 경기에도 나설 수 없어 우승 경쟁에 빨간불이 켜졌다.

김 감독은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하고 싶다. 팬들께는 죄송하다. 올시즌 포항전을 다 이기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게 생각한다”면서 “한 경기 졌다. 빨리 회복할 수 있게끔 선수들에게 용기있는 이야기 해주고 싶다. 판정에 대해선 할 이야기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울산은 오는 25일 전북과 맞대결을 펼친다. 하지만 불투이스와 비욘존슨 없이 싸워야 한다. 김 감독은 “한 경기보다 우승 목표를 향해 가고 있다. 지나간 경기 잊고, 후회하지 않는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김 감독과의 일문일답.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수고했다는 말하고 싶다. 팬 여러분께 죄송하다. 올시즌 다 이기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게 생각한다. 9명이 뛰는 상황에서 그렇게까지 했어야 하는 포항의 페어플레이에 대해선 아쉬운 부분 있었다. 이제 한 경기 졌다. 빨리 회복할 수 있게끔 용기있는 이야기 해주고 싶다. 판정에 대해선 할 이야기 없다. 한 번 더 비디오를 보고 선수들에게 잘못한 부분 이야기할 거다. 해야되지 않았던 행동에 대해서도 이야기하겠다. 홈에서 하는 전북전 준비 잘하겠다.

승부처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준비한대로 했고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결코 한 경기에 대한 것보다 우승 목표를 향해 가고 있다. 남은 경기 준비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지나간 경기 잊고, 후회하지 않는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

있는 선수들 통해서 최상의 전력으로 홈에서 전북 맞겠다.

-

훈련은 하고 있는데 상황 보고 준비시키겠다. 힘들더라도 경기 출전하게끔 하려고 하고 있다.

내부적인 이야기가 있다. 주니오가 주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개인적인 부분도 있다. 미리 카드를 말씀할 필요가 있나 싶다. 체력적인 부분에 있어서 후반이 좋을 것 같다는 생각했다. 아쉬운 부분 있지만 제가 극복해야할 부분이라고 본다. 준비는 잘했다고 생각한다. 축구가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어야하는데 실점한 부분은 발전해 나가야할 부분. 4골로 버티는 것도 잘했다고 본다.

좋은 상태를 활용하려고 했다. 전반전에 팀이 원하는 대로 했다. 전략상 주니오를 넣어어야 했다. 이동경은 잘했다.

beom2@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