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47 읽음
김경협 "주호영 대표, 의원직 걸고 특검하자"
더팩트
2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국회 소통관에서 옵티머스 펀드투자 관련 권력형 게이트가 아님을 밝히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국회=남윤호 기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자신있으면 특검하자"며 의원직까지 내걸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옵티머스 펀드투자와 관련해 그 경위를 이미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온갖 억측과 의혹 제기가 난무하고 심지어 야당 원내대표가 권력형 게이트 운운하는 것을 보며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본인의 옵티머스 연루와 관련해서도 다시 한번 경위를 설명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작년 1월, 평소 CMA계좌를 관리해 오던 증권사 담당 직원의 권유로 8개월 단기상품에 가입했다. 또, 실제 업무처리도 증권사에 일임했었고, 상품 기간이 만료되어 투자금을 돌려받았다.

김 의원은 "며칠 전 언론사 기자로부터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적이 있는지 문의 전화를 받았다. 작년에 펀드에 투자한 적이 있는데 어떤 펀드였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 증권사 담당 직원에게 알아보니 그 펀드가 옵티머스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순간 등골이 오싹했다. 하마터면 투자금 모두 날릴 뻔했다고 항변하자 자신도 이런 사고가 날 줄은 꿈에도 몰랐다는 답변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주 원내대표는 저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투자한 것을 두고 권력형 비리 게이트 운운하며 특검을 요구했다"며 좋습니다. 얼마든지 특검합시다"라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그러면서 "'야당 정치인과 현직검사는 수사대상에서 제외하고 여권 정치인만 잡으려고 회유했다'는 피의자의 폭로가 있었다"며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현 검찰은 이미 국민적 신뢰를 잃었고, 공수처 수사는 지금도 야당이 믿을 수 없다고 한다. 따라서 이번에는 특검으로 낱낱이 밝히자는 주장에 동의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다만, 특검의 전제 조건을 내걸었다. 그는 "특검이 공수처 출범을 지연시키는 도구로 악용되어서는 안 되기 때문에, 공수처 추천위원 야당 후보 추천부터 하고, 특검 결과에 대해 서로 의원직을 걸고 책임질 것"을 제안했다.

그는 "만약 제가 기재위원으로서 이 펀드에 대해 공개되지 않은 고급정보를 활용했거나 저의 투자가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면, 사법적 책임은 물론, 의원직부터 내려놓겠다"면서 "반대로 저의 투자가 권력형 비리가 아닌 단순 투자인 것이 확인될 경우, 주 원내대표도 의원직 사퇴로 책임지겠다고 약속하십시오"라고 주장했다.

이어 "위 두 가지가 충족되면, 제가 김태년 원내대표와 민주당을 설득하겠다. 정말 자신 있다면 합시다. 주 원내대표께서 저의 투자를 권력형 게이트라고 확신한다면 저의 제안을 수용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그것이 아니라면 근거 없는 주장으로 저의 명예를 훼손한 것에 대해 지금이라도 사과하십시오. 주 원내대표의 흔쾌한 응답을 기다리겠다"고 압박했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