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66 읽음
이낙연, 셀트리온 방문 "세계 최초 코로나19 청정국 될수도"
더팩트
3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에서 두번째)는 18일 국내 바이오 기업 셀트리온을 방문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장 점검에 나서 우리는 코로나19를 조기 종식하고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청정국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인천=남윤호 기자
[더팩트|문혜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국내 바이오기업인 셀트리온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위치한 셀트리온을 찾은 이 대표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셀트리온을 비롯한 국내 기업이 강력한 치료제를 조기에 대량 생산하면 우리는 코로나19를 조기 종식하고 세계 최초의 코로나19 청정국이 될 수도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또 "코로나 이후도 준비해야 한다"며 "한국판 뉴딜이 중심"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그러나 한국판 뉴딜에 더해, 저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오래 전부터 주목해왔다. 셀트리온을 포함한 국내 바이오 기업들은 이미 눈부시게 성장하고 있다. 앞으로도 가파르게 도약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국난극복K-뉴딜 위원회에 바이오헬스 본부를 신설해서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 방안을 본격적으로 강구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으며 성장한 한국이 이제는 국제사회를 돕는 공헌 국가로 도약하고 있다"며 "코로나 조기 광범 진단에서 공헌한 우리가 이제는 조기 광범 치료에서도 국제사회에서 공헌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에 서 회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항체 치료 사실을 언급하며 "우리 회사가 하는 것은 전 국민이 미국 대통령 치료법을 쓸 수 있게 하는 나라가 되게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9만명분 정도의 약을 이미 생산하기 시작했다"며 "리스크는 있겠지만 자신감이 있으니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moone@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