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9 읽음
'플레디스' 품은 '빅히트', 고꾸라진 주가 반등 가능할까?
더팩트
1
공정거래위원회가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인수를 승인했다. 이번 결정이 최근 증시에 입성한 빅히트의 주가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린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더팩트|윤정원 기자]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세븐틴의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를 품게 됐다. 인수 승인에 따라 급락했던 빅히트의 주가도 반등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15일 빅히트의 플레디스 주식 취득 건에 대해 '경쟁제한 우려가 없다'는 회신을 보냈다고 18일 밝혔다. 빅히트의 플레디스 인수 건에 대해 정부가 승인을 내준 것이다. 빅히트는 지난 5월 20일 플레디스 발행 주식의 50%를, 6월 9일에 35%를 각각 취득했다. 이후 6월 18일에는 공정위에 기업결함 신고를 했다.

공정위는 빅히트와 플레디스가 '국내 연예 매니지먼트' 및 '국내 대중음악 기획 및 제작' 시장을 대상으로 기업 결합의 경쟁제한 여부를 심사했다. 심사 결과 양 사간 결합으로 관련 시장에서의 경쟁이 제한될 우려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공정위는 "두 회사가 합병 후 관련시장에서 점유율 및 시장 집중도가 높지 않고 SM, YG, JYP 등 대형 연예기획사 및 카카오M, CJ E&M 등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등 다수의 사업자들이 경쟁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K팝 열기와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 사업역량을 키우기 위한 연예기획사 사이 다양한 결합이 이뤄지고 있다. 경쟁제한 우려가 없는 기업결합은 허용해 기업의 경쟁력이 올라가고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겠다"고 부연했다.

빅히트는 BTS, 여자친구,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등 아이돌 그룹을 소속 연예인으로 둔 기획사다. 플레디스도 아이돌을 전문으로 기획·관리하는 회사로 세븐틴, 뉴이스트 등이 회사에 소속돼 있다.

빅히트의 플레디스 기획사 인수합병이 속도를 내며 부진을 거듭하고 있는 빅히트의 주가가 반등에 성공할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앞서 빅히트는 기업공개(IPO) 당시 경쟁력 있는 국내외 엔터테인먼트사를 인수하고 플랫폼 매출을 극대화함으로써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반기 기업공개(IPO) 시장 최대어로 꼽혔던 빅히트는 지난 15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했다. 이날 개장 직후 빅히트는 '따상'(공모가의 2배에서 시초가가 형성된 후 상한가)에 직행했지만 이후 주가가 계속 떨어져 최고가(35만1000원) 대비 26.5% 떨어진 25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16일에는 전날 종가보다 5만7500원 떨어진 20만500원에 거래가 종료됐다.

garden@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