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1 읽음
靑 "오브라이언 美 국가안보보좌관, 11월 한국 방문"
더팩트
1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1월 중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태국 방곡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오브라이언 보좌관과 접견하는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1월 중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18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오브라이언 보좌관에게 방한을 요청했고,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오는 11월 중 방한하겠다는 입장을 서 실장에게 밝혔다"고 전했다.

서 실장은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정부의 초청으로 미국을 방문하고, 오브라이언 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미 정부 고위관계자와 주요 싱크탱크 인사들과 면담하고 전날(17일) 오후 귀국했다.

강 대변인은 서 실장의 미국 방미와 관련해 "강력한 한미동맹 관계를 쌍방이 재확인했다는 데서 의미를 찾을 수 있겠다"며 "한미는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구축을 달성하기 위해 북미 간 대화 재개 및 실질적 진전을 이루기 위한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브라이언 보좌관의 방한과 관련해 "시기는 앞으로 사정을 봐야 하겠지만, 아무래도 미국 대선 이후가 되지 않을까 싶다"면서 "일정이라는 것은 언제든지 변경될 수 있는 것이다. 날짜가 정해지기 전까지는 11월 중으로 알고 있으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shincomb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