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4 읽음
SKT, 2년 새 유튜브 채널 구독자 4배 증가…업계 최초 100만명 돌파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SK텔레콤이 자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최근 2년 새 4배 증가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는 고객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자체 제작 콘텐츠로 대중과의 소통을 이끌어낸 결과로 풀이된다.

SK텔레콤은 자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국내 대기업 중 최초로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011년 공식채널을 개설한지 10년만이다. 특히, 최근 2년간 급성장세를 보이면서 2018년 12월 말 24만명이었던 구독자 수가 2년도 채 지나지 않아 100만명을 넘어서며 4배 이상 급성장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 같은 성장배경에는 전문 유튜버와의 협업, 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 사회적 가치 창출 디지털 캠페인 등이 큰 역할을 했다”고 분석하며 “유튜브를 TV·CF영상 등을 저장하는 아카이브(archive)로 활용하던 것을 넘어 고객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자체 제작 콘텐츠를 통해 대중과 적극 소통하겠다는 전략이 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뒷받침하듯 SK텔레콤은 지난해부터 고객과의 소통에 유튜브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유튜브 세대를 겨냥해 다양한 전문 분야의 유튜버와 협업하고, 사내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선발·육성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 또한 사회적 가치 창출, 채용 정보 등 고객의 관심이 높은 주제에 대해 눈높이에 맞춰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해 선보이고 있다.

앞서 SK텔레콤은 이번 구독자 수 100만명 돌파를 맞아 지난 9월 18일부터 21일까지 유튜브를 시청하는 20~50대 전국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기업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는 주된 이유는 정보획득이며, 시청자들은 기업 콘텐츠를 통해 기업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진다고 응답했다. 또한 응답자 중 상당수가 기업 유튜브 콘텐츠에 전문 유튜버가 등장해 상품과 서비스를 소개해주는 콘텐츠에 높은 호감을 보였다.

특히, 20대 시청자들은 사내 구성원이 직접 출연한 영상을 가장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20대 응답자들은 사내 구성원이 소개하는 내용에 신뢰가 가며, 채용정보에 대한 신뢰도가 가장 높다고 답했다. 또 사내 구성원 출연영상을 통해 회사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는 것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외에도 구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알짜배기 채용 관련 정보와 5G 기술을 활용해 동물 보호 메시지를 전파한 ‘동물 없는 동물원’ 캠페인과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한 영상에 대한 선호도가 높게 나타났다.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SK텔레콤 유튜브 채널의 누적 조회 수는 약 8억3200만회로 전 국민이 16회씩 시청한 수준으로 집계됐다. 누적 시청시간은 1136만 시간, 누적 ‘좋아요’ 수는 178만개에 달했다. SK텔레콤 유튜브 채널의 주요 구독자는 18~24세(20%), 25~34세(18%)로 20대 중심의 젊은 고객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유튜브 구독자 수 100만명 돌파를 기념, 구독자 대상 경품 이벤트를 시행한다. 이달 19일부터 28일까지 SK텔레콤 페이스북에 축하 댓글을 남기면 총 30명을 추첨해 투썸플레이스 디저트 교환권을 선물한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지난 100년간의 유튜브 채널 운영 노하우와 이번에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 등을 담은 매뉴얼을 제작, 다른 기업에 유튜브를 활용한 소통 경험과 노하우도 공유할 예정이다.

송광현 SK텔레콤 PR2실장은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적극적으로 소통하기 위한 유튜브 전략이 국내 최초 100만 구독자 확보라는 쾌거로 이어진 것 같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소통하기 위해 고객 관점에서 기획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kmg@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