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48 읽음
검사장 출신 유상범 "김봉현 입장문 허점 투성이…특검해야"
더팩트
1
검사장 출신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김봉현 전 스타 모빌리티 회장의 입장문에 신빙성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총선 당시 유세하는 유 의원. /이덕인 기자
[더팩트|문혜현 기자] 검사장 출신 국회의원이자 영화배우 유오성의 형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검사장 출신 유력 야당 정치인이 관여했다'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입장문에 조목조목 반박했다.

라인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의 배후로 알려진 김 전 회장은 입장문에서 "검찰이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보석상태에서 재판 받게 해 주겠다며 거래를 제안했다,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자리를 베풀었고, 수억원을 받은 검사장출신 유력 야당 정치인이 은행로비에 관여했다"고 주장해 정계를 떠들썩하게 했다.

그는 거래의 한 축으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건담당 주임검사와 문무일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신상팀장을 지낸 A변호사를 언급했다.

이에 유 의원은 18일 SNS에 올린 글에서 김 전 회장의 입장문을 '허점 투성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검사장 출신'과 관련해 그는 "서울 남부지검도 입장문에 기재된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이 국민의힘 현역 의원 2명은 아니라는 점을 언론에 확인해 주었다"며 창원지검장 출신인 본인과 정점식 의원(대검 공안부장 출신)이 아님을 밝혔다.

또 A변호사와 관련해 "입장문에서 전관변호사가 문무일 전검찰총장의 인사청문회 당시 신상팀장이라고 기재되어 있는데 당시 신상팀장은 현재 수원지검 관내 지청장으로 재직 중이다"며 변호사가 아닌 현직 검사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김 회장이 지난 9월 21일 작성한 입장문이 16일 갑자기 언론에 공개됐다"면서 "(입장문 작성후) 열린 재판에서 김 회장은 자신이 체포된 직후 전관변호사가 찾아왔느냐에 대한 검사의 질문에 두번이나 '없었다'고 답변했다"며 입장문의 신빙성에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공개될 것이 충분히 예상되는 입장문을 쓴 김봉현이 한 달도 안되어 법정에 두 번 출석해 내용과 정 반대되는 증언을 두 차례나 했다"며 △김봉현이 쓴 것이 아니라 누군가 대신 작성했을 가능성 △입장문대로 진술하면 위증죄로 처벌받는게 두려워한 것, 2가지 경우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범죄자가 작성한 엉성한 입장문 내용 가지고 국회에서 더 이상 볼쌍쓰럽게 의혹제기하며 정쟁하지 말고 특검으로 진실을 가리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moone@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