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523 읽음
공격은 굿·수비는 꽝…첼시, 사우스햄튼에 3-3 무
스포츠경향
2
멀티골의 주인공 티모 베르너(왼쪽). 게티이미지코리아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가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을 허용하며 사우스햄튼전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첼시는 1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사우스햄튼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홈경기를 3-3으로 비겼다.이로써 첼시는 2승2무1패(승점 8)로 7위에 자리했다.

올여름 이적생 베르너와 카이 하베르츠가 각각 2골, 1골로 프리미어리그 데뷔골을 터뜨렸지만 불안한 수비가 발목을 잡았다.

베르너는 전반 15분 개인 기량을 통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벤 칠웰이 후방에서 건넨 패스를 흘려 순식간에 공간을 뚫어낸 베르너는 수비수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날려 골문을 열었다.

베르너는 전반 28분 조르지뉴가 넘겨준 로빙패스를 받아 침착하게 상대 골키퍼를 넘기고는 머리로 볼을 밀어넣어 멀티골을 기록했다.

사우스햄튼에게 2골을 연달아 허용해 2-2로 팽팽하던 후반 14분에는 하베르츠가 스코어를 뒤집었다. 베르너가 페널티박스 오른쪽 부근으로 침투해 욕심내지 않고 양보한 패스를 하베르츠가 침착하게 밀어넣어 스코어를 다시 뒤집었다.

공격은 잘 풀렸지만 수비는 허술했다. 전반 43분 하베르츠가 수비 지역에서 볼을 뺏겨 실점의 빌미를 제공했다. 후반 12분에는 커트 주마가 패스 미스를 범하더니 케파 아리사발라가 골키퍼는 앞으로 나와 미숙한 볼처리로 골문을 열어줬다.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 상황에서도 케파는 상대 슈팅을 놓치고 말았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