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82 읽음
“아기 20만원에 팝니다” 당근마켓에 올린 미혼모
스포츠경향
14
당근마켓 캡처
중고 물건을 사고 파는 온라인 앱 ‘당근 마켓’에 36주된 아기를 20만원에 입양시키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장난 인 줄 알았던 이 게시글은 실제 아기 엄마가 쓴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17일 SBS에 따르면 20대 미혼모 A씨는 16일 저녁 당근마켓에 ‘아이 입양합니다. 36주 되었어요’라는 제목과 함께 아기 사진 2장을 올렸다. 판매 가격은 20만원으로 적었다.

이 글을 본 한 이용자는 메시지를 보내 아이를 입양시키려하는 이유를 물었다. 이에 아기 엄마는 “아기 아빠가 곁에 없어 키우기 어려워 입양 보내려 한다”고 답했다.

해당 게시물은 곧 삭제됐지만, 이 게시글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져 나갔다. 이에 몇몇 이용자들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추적 끝에 제주도 서귀포시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A씨를 찾아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미혼모쉼터에서 아이를 낳은 뒤 공공산후조리원에서 몸을 추스르던 중 판매 글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에 출산일이 임박할 때까지 임신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