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454 읽음
'변상권 결승타' 키움, 연이틀 두산 불펜 무너뜨리며 4연승 질주[SS현장]
스포츠서울
9
[고척=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키움이 두산 불펜진 공략에 성공하며 연이틀 승리를 따냈다.

키움은 17일 고척 두산전에서 5-3으로 승리했다. 연이틀 곰 사냥에 성공한 영웅 군단은 이날 승리로 파죽의 4연승을 질주했다.

이날 키움 선발 투수 이승호가 6이닝 3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며 호투했고, 뒤이어 나온 불펜진이 두산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이날 마무리 투수 조상우가 휴식 차원으로 나오지 않은 대신 등판한 안우진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세이브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김혜성이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때려내는 등 4출루 경기를 펼치며 활약했고, 9번 타자로 나온 전병우도 2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하위 타선에서 만점 활약을 펼쳤다. 대수비로 투입된 변상권도 7회말 천금같은 결승 2타점 적시타를 때려내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반면 두산은 선발 투수 최원준이 5이닝 1실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불펜 난조로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전날에 이어 이날도 두산 불펜은 키움 타선을 막지 못하면서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타선도 이승호 이후 나온 불펜진 공략에 실패하며 3득점에 그쳤다. 한화에 스윕을 달성하고 호기롭게 고척 원정을 온 두산은 이틀 연속 불펜 난조 속에 연패의 늪에 빠졌다.

superpower@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