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9 읽음
고령자·장애인 앱 접근성 ‘배민·페이스북’ 우수, ‘직방·롯데홈쇼핑’ 최하위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고령자와 장애인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접근성 평가에서 배달의민족과 페이스북 등이 우수 평가를 받았다. 반면 직방과 롯데홈쇼핑 등은 해당 분야에서 최하위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정필모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2019 모바일 앱 접근성 실태조사’에 따르면 생활·음식분야 17개 앱 가운데 배달의민족은 98.7점으로 가장 좋은 우수 등급을 받았다. 반면 직방은 42점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또한 SRT·수서고속철도는 아이폰용 iOS 기반 앱은 92.9점으로 양호 등급을 받았으나, 안드로이드 기반 앱은 67.2점으로 미흡 등급을 받았다. 코레일톡플러스, 올리브영, 스타벅스 등은 양호 수준으로 평가됐고, 배달요기요, 네이버지도 등은 보통 등급을 받았다.

쇼핑분야 19개 앱 중 롯데홈쇼핑이 45.7점으로 최저점을 기록했다. 인터파크, SSG닷컴(안드로이드), 티몬, 위메프, 에이블리 등은 앱 접근성 미흡 등급을 받았다. 쇼핑분야에서 우수 등급은 없으며 티몬과 멜론 티켓, 무신사 등은 양호 점수를 기록했다. 당근마켓, 위메프, 11번가, 쿠팡은 보통 평가를 받았다.

기타 유틸리티 분야 21개 앱 중에선 T맵이 51.2점으로 최하점을 받았다. 카카오T, V3 모바일, 카카오내비 등도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맵과 뱅크샐러드 등은 보통 수준이며, 구글 맵과 크롬, 네이버 파파고(iOS) 등은 양호로 평가됐다. 멤버십 마일리지 분야에선 카카오페이가 63.6점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SSGPAY와 캐시슬라이드 스텝업은 양호로 평가됐다.

금융기관 앱의 경우 우리은행 우리WON뱅킹이 iOS앱 버전에선 100점으로 최고점을 기록했으나 안드로이드 기반 앱은 48.2점으로 최하위그룹에 머물렀다. KB스타뱅킹의 경우 iOS 버전은 우수, 안드로이드 버전은 보통 등급을 받았다. 신한 쏠-신한은행 스마트폰뱅킹 앱 iOS는 우수를, 안드로이드는 미흡 등급으로 평가됐다. 현대카드, 내 곁에 국민연금, NH콕뱅크, 삼성카드+앱카드 등은 미흡으로 조사됐다. 이밖에도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넷플릭스가 100점을,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페이스북이 97.3점을 기록해 우수 평가를 받았다.

정필모 의원은 “국가정보화 기본법에 따라 제조업자는 소프트웨어를 제작할 때 고령자와 장애인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접근성을 제고하는 것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며, 고객 확대 방안이라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민간기업 접근성 개선을 장려하기 위해 우수기업에 대해 시상 제도를 도입하는 등 인센티브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민간 기관의 모바일 앱 접근성 수준을 진단하기 위해 2019년 9월부터 12월까지 플레이스토어 및 앱스토어 다운로드 순으로 각각 50개 앱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kmg@sportsseoul.com
0 / 300